월드컵 열기에 '피파온라인4' 선수 몸값도 껑충

14일 개막한 2018 러시아 월드컵이 열기를 더해가는 가운데, 온라인 축구게임 '피파온라인4'의 이적시장이 요동치고 있다. 이번 월드컵에서 두각을 나타낸 선수들의 몸값이 경기 직후 이적시장에 바로 반영되고 있는 것이다.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러시아 월드컵 1차전이었던 스웨덴전에서 1:0으로 아쉽게 패배했지만, 눈부신 활약으로 세간의 이목을 집중시킨 선수가 있었다. 조현우 골키퍼다. '피파온라인4'에서 조현우의 선수가치는 6월 21일 기준 29만3000BP로, 스웨덴과 경기가 있었던 6월 18일 가격인 4만1800BP에 비해 무려 7배 이상 가격이 상승했다. 이마저도 판매물량이 없어 구매를 걸어두고 기다려야 구할 수 있는 상황이라 당분간 가격은 지속적으로 상승할 것으로 전망된다.

월드컵 열기에 '피파온라인4' 선수 몸값도 껑충

<대한민국 골키퍼 조현우 선수 시세>

경기 후 게임 내에서 재평가가 이뤄지는 선수는 이뿐만 아니다. 개막전에서 활약을 펼친 러시아 미드필더 A. 골로빈은 14일 9370BP에서 8만7900BP로 게임 내 이적료가 9배 상승했고, 독일전의 스타가 된 멕시코의 H 로사노는 1만9500BP에서 9만8400BP로 몸값이 뛰었다.

월드컵 열기에 '피파온라인4' 선수 몸값도 껑충

<러시아 미드필더 A. 골로빈 선수 시세>
월드컵 열기에 '피파온라인4' 선수 몸값도 껑충

<멕시코 공격수 H. 로사노 선수 시세>

반면 패널티킥을 실축하며 축구 팬들의 기대에 미치지 못하는 플레이를 펼쳤던 아르헨티나의 L. 메시는 1220만BP였던 몸값이 경기 직후 1080만BP까지 -13%가량 하락했다. 반면 같은 경기에서 득점했던 S. 아구에로의 시세는 가파른 상승을 보였다.

월드컵 열기에 '피파온라인4' 선수 몸값도 껑충

<아르헨티나 공격수 L. 메시 선수 시세>
월드컵 열기에 '피파온라인4' 선수 몸값도 껑충

<아르헨티나 공격수 S. 아구에로 선수 시세>

한편, 월드컵 스웨덴전이 있었던 6월 18일에는 넥슨이 서비스 중인 '피파온라인4'가 PC방 점유율 3위(더 로그 점유율 기준)로 다시 올라서는 모습을 보이며 월드컵의 열기를 실감케 했다.

월드컵 열기에 '피파온라인4' 선수 몸값도 껑충

<더 로그 PC방 점유율 순위>

넥슨은 최근 '피파온라인4'에 대한민국 국가대표를 포함한 32개 본선 진출국을 선택해 실제 월드컵처럼 경기를 진행하는 '피파 월드컵 모드'를 오픈했다. PvE로 즐기는 'VS COM' 모드는 32강 조별 예선부터 16강 토너먼트, 우승까지 경험할 수 있으며, PvP인 'VS USER' 모드는 16강전부터 시작하여 다른 유저와 '토너먼트' 방식으로 경기를 진행하며 4승 시 대회에서 우승할 수 있다. 또한 본선에 진출하지 못한 6개의 국가도 선택할 수 있어 색다른 월드컵을 만들 수도 있다.

또 이번 러시아 월드컵을 기념해 7월 18일까지 '승부 예측', '대한민국 응원', '버닝 이벤트' 등 각종 '선수팩'과 게임 재화인 'BP'를 보상으로 얻을 수 있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서동민 한경닷컴 게임톡 기자 dmseo80@gametoc.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