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수의 한국 기업과 투자 논의 중
IOST 재단, 500억 규모 블록체인 벤처캐피털 ‘블루힐’ 설립

블록체인 플랫폼을 개발중인 IOST 재단이 글로벌 투자자들과 손을 잡고 500억원대 벤처캐피털(VC) 겸 엑셀러레이터 ‘블루힐(Bluehill)’을 출범했다고 22일 밝혔다.

블루힐은 개발팀 발굴·자금 투자는 물론 ▲초창기 개발팀 인큐베이팅 ▲초·중기 개발팀에 대한 엑셀러레이팅 ▲개발자를 대상으로 한 코딩교육 등 다각적인 형태의 지원을 실시한다. 유망한 탈중앙화 애플리케이션(dApps) 개발팀에 자금을 투자하고 전폭적인 기술지원도 제공해 IOST를 중심으로 한 블록체인 생태계를 확장하겠다는 구상이다.

IOST재단 외에 세콰이어캐피탈, 젠펀드, 매트릭스 등 다수의 글로벌 VC 들이 출자자로 참여한 블루힐의 운용자산 총규모(AUM)는 5000만 달러(약 550억원)이다. 본사를 베이징에 두고 한국과 미국, 싱가포르 등에 지사를 설립 중이다. IOST 재단의 창립 멤버인 사만다 왕(Samantha Wang)이 초대 최고경영자(CEO)를 맡았다.

사만다 왕 블루힐 CEO는 “혁신적인 아이디어가 있는 개발팀이라면 누구든 블루힐에 지원할 수 있다”면서 “IOST 플랫폼을 기반으로 한 dApps중 혁신성과 실현가능성, 보안성 등을 토대로 심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블루힐 측은 "현재 콘텐트박스, 서틱, 오리고, 레이트3, 람다, 코발런트, 플레어 등 7개 프로젝트에 대해 투자와 인큐베이션을 진행하고 있다"며 "복수의 한국 개발팀과도 관련 논의를 진행 중"이라고 귀띔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