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RI와 AI 얼굴인식 공동 연구 개발
영화배우 1000명 이상 학습
비플릭스 AI 얼굴인식 기술로 배우 프로필을 확인하고 있다. /제타미디어 제공

비플릭스 AI 얼굴인식 기술로 배우 프로필을 확인하고 있다. /제타미디어 제공

제타미디어가 영화 스트리밍(실시간 전송) 서비스 ‘비플릭스(BFLIX)’에 인공지능(AI) 얼굴인식 기술을 활용해 배우 영상 추천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22일 밝혔다.

제타미디어는 문화체육관광부, 한국저작권위원회의 저작권 기술개발 사업을 통해 ETRI(한국전자통신연구원)와 AI 얼굴인식 기술을 공동 연구해왔다. 그 결과물로 지난 3월 얼굴인식 기술 활용한 영화 추천 서비스를 비플릭스 PC 웹 서비스에 우선 적용했다. 이번에 모바일 앱(응용프로그램)으로 서비스를 확대한 것이다.

비플릭스는 콘텐츠 상세 정보와 검색 결과에 배우별 출연장면 영상을 추가로 제공하고, 원하는 배우의 출연장면 영상을 모아 이어보기로 감상할 수 있게 했다. 또 본편 영상 플레이어에서 얼굴인식 기능을 활성화할 경우 선택한 배우의 프로필 정보 제공과 함께 출연장면 구간을 별도 표시해 구간 이동을 손쉽게 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제타미디어는 다양한 배우의 데이터베이스(DB) 확보와 함께 얼굴인식 딥러닝(심화학습)에 주력하고 있다. 현재까지 1000명 이상의 배우를 학습했다.

제타미디어는 얼굴인식 서비스의 유용성을 알리기 위한 퀴즈 이벤트도 준비하고 있다. 김욱 제타미디어 대표는 “연말까지 국내외 영화배우에 대한 얼굴인식 DB를 국내 최대 규모로 확보할 계획”이라며 “AI 얼굴인식 기술로 특화한 영화 스트리밍 서비스로 차별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안정락 기자 jr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