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TE 통신 기능 적용
아이폰 없어도 전화·문자 가능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가 15일 통신 기능을 내장한 애플워치3를 출시했다.

애플워치3 LTE 모델은 애플 스마트워치 최초로 LTE 통신 기능을 적용해 아이폰이 근처에 없어도 전화를 걸고 문자를 주고받을 수 있다. 50m 방수 기능과 기압고도계가 있어 수영이나 운동 중에 유용하게 쓸 수 있다. 심박수 앱(응용프로그램)을 통해 휴식, 운동, 회복, 걷기 등을 측정하고 비활동기 심박수가 특정 수치를 넘어서면 사용자에게 알림을 주는 기능도 갖췄다.

출고가는 38㎜ 모델이 52만5800원, 42㎜ 모델이 56만5400원. 색상은 그레이, 실버 두 종류다. 공시지원금은 SK텔레콤은 7만원, LG유플러스는 10만원을 준다. SK텔레콤 가입자는 월 1만2100원인 LTE 워치(공유II) 요금제에 가입하면 한 달 음성통화 50분과 데이터 250MB를 사용할 수 있다.

LG유플러스 이용자는 월 8만8000원인 ‘속도·용량 걱정 없는 데이터 요금제’를 쓰면 스마트워치 관련 별도 요금을 내지 않아도 된다. 월 8800원부터 6만원대 전용 요금제에 가입할 수 있다.

이승우 기자 lees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