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회사 휴온스(61,000 0.00%)가 한국식품연구원과 공동 연구하고 있는 ‘찔레나무열매(생약명 영실)를 유효 성분으로 포함하는 면역 질환의 예방·개선 또는 치료용 조성물’에 대해 미국 특허를 받았다고 8일 발표했다.

특허 보유는 한국식품연구원이 하고 휴온스는 이를 상업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독점적 권리인 전용실시권을 가질 예정이다. 이들 기관은 국내에서 같은 내용의 특허를 2014년 받았다. 지난해 8월에는 ‘영실로부터 폴리페놀 성분을 포함하는 영실 추출물을 고수율로 수득하는 방법’ 특허도 받았다.

국내 특허를 아서 받았지만 이 특허를 활용한 제품이 아직 나온 건 아니다. 휴온스는 제품화를 위해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필요한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휴온스 관계자는 “찔레나무 열매 추출물은 아토피 피부염을 비롯해 비염, 천식, 식품 등 다양한 알레르기성 질환에 효과가 있다”며 “빠르게 성장하는 세계 알레르기 치료제 시장에서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미국 특허 취득을 추진했다”고 말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