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112건 특허 출원
5년새 10배 이상 증가
영상분야·정보추천 등 順
인공지능(AI)이 사람들의 단순 반복 업무를 대신하는 수준을 벗어나 뉴스, 영화, 게임 등 콘텐츠를 제작하는 분야로 빠르게 활용처를 확장하고 있다.

6일 특허청에 따르면 디지털 콘텐츠 제작 관련 AI 특허 출원은 2013년 11건에 불과했지만 지난해 112건으로 열 배 이상 증가했다.

"AI로 소설·음악 창작"… 특허 출원 급증

2016년 구글의 자회사 딥마인드의 바둑 AI 프로그램인 ‘알파고’ 등장 이후 AI 기술이 발전하면서 이를 콘텐츠 제작에 적용하려는 시도가 늘어나고 있기 때문이다. KT는 최근 1억원의 상금을 내걸고 국내에서 첫 AI 소설 공모전을 개최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국내 음반제작회사 엔터아츠는 영국의 음악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 주크덱과 손잡고 AI 음반 제작사를 설립하기도 했다.

지난 5년간 출원된 196건의 특허 가운데 기업 출원이 132건(67%)으로 가장 많았고, 개인 33건(17%), 연구기관과 대학이 31건(16%)으로 뒤를 이었다. 기업 출원 중 중소기업이 75건으로 대기업의 57건을 앞섰다. 중소기업은 지난해에만 48건의 특허를 출원했다. 이는 전년도 중소기업 출원 건수(10건)보다 380% 증가한 규모다. 특허청 관계자는 “중소기업이 디지털 콘텐츠 제작 관련 AI 특허 출원을 주도하고 있다”며 “디지털 콘텐츠 분야는 창의적 아이디어가 중요하기 때문에 중소기업의 특허 출원이 활발해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분야별로 영상(33건)이 가장 많았고, 정보추천(31건), 의료건강(25건), 교육(20건), 경영 및 광고(17건), 음성(13건) 순이었다.

김태훈 기자 taeh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