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래소가 상장 사기 벌여" 주장
카르마그룹, 홍콩 가상화폐 거래소 힛빗 고소

카르마그룹이 홍콩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 힛빗(HitBTC)에 대한 소송절차를 진행한다고 31일 밝혔다.

힛빗에 카르마코인을 4월 20일까지 상장하기로 합의하고 해당 비용으로 527.01이더리움을 지불했다는 것이 카르마그룹의 입장이다. 또 해당 기일이 지났음에도 힛빗에 카르마코인이 상장되지 않았으며, 진행 경과에 대한 업데이트 등 의무를 이행하지 않았다고 주장하고 있다.

카르마그룹은 “힛빗이 상장 사기를 벌였다고 여겨 소송을 개시하고 홍콩 금융감독원에 보고할 준비절차를 밟고 있다”며 “527.01이더리움 반환과 추가적인 손해배상을 받겠다”고 설명했다.

조지 구그닝 카르마그룹 최고운영자(CEO)는 “100%의 자유는 100%의 책임을 동반한다”며 “홍콩 금융감독원과 해당 거래소의 합법성을 조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