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뢰도 높은 리버스 ICO, 투자자에 인기
블록체인 적합한 사업인지 확인해야 성공 가능성 높아
[코인터뷰] “리버스 ICO 급부상…기존 사업과 '궁합'부터 따져라”

최근 가상화폐(암호화폐) 시장에 리버스 ICO가 투자자들의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기존 ICO는 스타트업이 새로운 아이디어를 내세워 자금을 모집한 뒤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때문에 프로젝트가 실패하는 경우도 많다. 리버스 ICO는 기존에 사업을 영위하던 기업이 자신의 사업 모델을 무기로 내세워 참여하기에 실패 가능성이 낮은 것이 특징이다.

업계에서는 리버스 ICO를 어떻게 바라보고 있을까. ICO 컨설팅그룹 플릭파트너스의 이유환 파트너(사진)는 “기존 ICO는 어떤 사업을 하겠다는 약속만 내세웠기에 사기가 많았고, 투자자 입장에서 신뢰성이 중요해져 리버스 ICO가 부상했다”고 설명하면서도 “유명 기업의 리버스 ICO라고 무조건 신뢰해선 안된다”고 지적했다.

이 파트너는 “투자자들 사이에 ICO를 평가할 때 기술적인 측면에 집중하는 경향이 있다”면서 “리버스 ICO는 기술적 비전을 제시하는 것이 아님을 염두에 두고 비즈니스를 따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기존에 하던 사업이 블록체인과 시너지를 낼 수 있는지 여부가 중요하다”며 “필요하지 않은 사업에 블록체인을 적용한다면 성공 가능성도 낮고, 실제 사업보다는 ICO를 이용해 손쉽게 투자금을 모으는 것만이 목적일 수도 있다”고 당부했다.

기존 사업과 블록체인의 ‘궁합’은 블록체인의 3대 특성인 보안성, 투명성, 탈중앙성의 필요성에서 체크할 수 있다. 이 파트너는 “블록체인은 처리해야 할 데이터 용량이 커서 시스템이 느려지는 문제가 있다”며 “정보처리 효율성을 희생하더라도 보안성과 투명성 등을 갖춰야 하는 비즈니스인지 따져야 한다”고 했다.

가령 보안이 중요한 의료 분야나 금융 분야의 경우 블록체인이 잘 어울린다. 블록체인 기반 의료정보 오픈 플랫폼을 준비 중인 메디블록이 대표적인 사례다. 메디블록은 환자가 자신의 의료정보를 등록하면 보상으로 암호화폐를 지급하는 구조인데, 개인 의료정보를 보호하는데 블록체인이 중요한 역할을 한다. 하지만 반려동물에 메디블록과 동일한 서비스를 적용하는 것은 부적합하다. 반려동물 의료정보에는 사람의 경우와 같이 수준 높은 보안이 필요치 않은 탓이다.

암호화폐를 활용한 경제구조와 서비스의 사용자 경험 역시 중요하다는 것이 이 파트너의 시각이다. 그는 “주관사가 계속 찍어낼 수 있다면 암호화폐가 아닌 포인트 시스템”이라며 “암호화폐 총량을 제한해 인플레이션을 없애고 시스템 내부에서 충분한 소비처도 존재해야 한다”고 말했다.

서비스의 사용자 경험(UX) 완성도는 대중화와 직결된다. 일례로 많은 암호화폐 거래소들이 탈중앙화된 거래소를 지향점으로 삼는데, 이미 그런 서비스를 제공하는 암호화폐 거래소 이더델타의 경우 사용이 불편해 큰 인기를 얻지 못했다.

이 파트너는 “블록체인을 내세웠지만 애플리케이션 등의 사용이 불편한 서비스도 많다”며 “결국 중요한 것은 사람이기에 아무리 좋은 기술을 채용했더라도 사용하기 불편하다면 시장에서 도태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