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 스타트업 트리플은 네이버, 아주IB투자, 한국투자파트너스, KB인베스트먼트에서 총 120억원의 신규 투자(시리즈A)를 유치했다고 17일 밝혔다.
여행 스타트업 트리플, 120억 투자 유치

이 회사가 지난해 7월 내놓은 ‘트리플’ 앱은 해외 80여개 도시의 여행 정보를 여행자 위치와 동선에 따라 보여주는 서비스다. 현지 숙소와 체험형 여행상품 등을 추천·판매하기도 한다. 출시 아홉 달 만에 가입자 100만명을 넘어섰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김연정 트리플 공동대표는 “서비스 대상 도시를 확장하고 콘텐츠를 보강하는 데 박차를 가할 것”이라며 “트리플 앱 하나로 해외 여행을 모두 준비할 수 있도록 여행업체와 연계를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최휘영 전 네이버 사장도 이 회사 공동대표를 맡고 있다.

임현우 기자 tard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