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놈케어 연구소 모습.

지놈케어 연구소 모습.

테라젠이텍스(10,700 -1.38%)의 유전자 전문 자회사 지놈케어가 난임 여성의 최적 착상일을 찾아주는 검사 서비스 ‘자궁내막 수용성 분석(ERA)’을 11일 시작했다.

이 서비스는 여성의 자궁내막에서 추출한 조직의 유전자를 분석해 인공수정 시 배아가 착상될 수 있는 가장 좋은 시기를 특정해준다. 테라젠이텍스 관계자는 “이 검사를 활용하면 체외 수정 시술의 성공 가능성을 약 25% 더 높일 수 있다”며 “난임 부부들에게 새로운 희망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ERA 검사는 미국, 유럽, 일본 등에서는 이미 서비스되고 있다. 국내에서 실시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