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매출 7000억원 돌파, 매출 비중 78%
PC-모바일게임 쌍끌이…신작 앞세워 성장 견인
넥슨, 1분기 매출 8953억원…"분기 최대 실적"(종합)

넥슨이 분기 해외 매출액 7000억을 처음 돌파하는 등 뛰어난 해외 실적을 바탕으로 2018년 1분기에 분기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넥슨은 올해 1분기(1~3월) 매출 8953억 원, 영업이익 5413억 원을 기록했다고 10일 밝혔다.

매출과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1%, 38% 증가했다. 글로벌 시장에서 PC와 모바일 플랫폼을 아우르는 균형 있는 성장을 일궈냈다. 순이익은 영업이익 증가와 전년 동기 대비 환차손 감소 등의 요인으로 인해 134% 증가한 4611억 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1분기 해외 매출 5000억 원을 돌파한 넥슨은 이번 분기에도 해외 시장 최고 매출기록을 경신했다. 이번 분기 넥슨의 해외 매출액은 7015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약 30% 증가했다. 전체 매출액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약 80%(78.4%)에 달한다. 해외 매출액의 비중 또한 분기 기준 사상 최대치로 글로벌 게임사로서의 면모를 한층 강화했다.

이번 분기 해외사업의 호조세는 중국, 북미 지역을 중심으로 장기 흥행을 지속하고 있는 글로벌 스테디셀러들이 견인했다.

중국지역에서는 올해 중국 서비스 10주년을 맞은 '던전앤파이터'가 중국 양대 명절인 춘절 시즌을 맞이해 진행한 업데이트의 성과로 기대치를 상회하는 뛰어난 성과를 거뒀다. 서비스 15주년을 맞이한 메이플스토리의 글로벌 매출도 전년 동기 대비 두 자리수의 성장을 기록했다. 서구권 시장에서는 출시 3주년을 맞은 도미네이션즈도 꾸준한 성장세를 보이며 누적 매출 1억 5천만 US달러를 기록했다.

넥슨의 PC온라인 게임과 모바일 게임은 각각 전년 동기 대비 21%, 24% 증가하며 플랫폼을 아우르는 균형 있는 성장세를 보였다. 특히 넥슨의 1분기 모바일 게임 매출액은 1428억 원으로 1분기 기준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PC온라인 게임의 성장은 던전앤파이터, 메이플스토리 등의 스테디셀러 타이틀이 견인했다면, 모바일 게임 성장은 2017년 하반기 이후 출시한 다채로운 신작들이 주도했다.

넥슨은 PC온라인과 모바일을 아우르는 다채로운 신작들을 출시하고, 지난해 한국 시장에서 좋은 성과를 거둔 모바일 게임들을 글로벌 시장에 선보여 상승세를 이어갈 계획이다.

FIFA 온라인 시리즈의 최신작 FIFA 온라인 4가 선봉장에 나선다. 또 스웨덴 개발사 스턴락 스튜디오가 개발한 액션 MOBA 게임 배틀라이트와 MMORPG에 TCG 요소를 결합한 아스텔리아 역시 2018년 중 출시예정이다.

모바일 게임으로는 한국에서 히트한 타이틀들의 글로벌 출시가 줄을 잇는다. 넥슨은 지난 해 한국에 론칭한 다크어벤저 3, AxE(액스), 오버히트를 글로벌 시장에 출시할 예정이며, 야생의 땅: 듀랑고를 전세계 유저들에게 선보인다. 또 넥슨은 간판 IP중 하나인 마비노기를 모바일로 재현한 마비노기 모바일, 3D 오픈 필드형 MMORPG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카이저'를 한국시장에 출시한다.

오웬 마호니 넥슨(일본법인) 대표이사는 "이번 분기 넥슨은 던전앤파이터, 메이플스토리 등 스테디셀러와 지난해 인수한 픽셀베리 스튜디오의 성과에 힘입어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며 "향후 한국 시장 출시가 예정된 신작 게임을 앞세워 지속적으로 새로운 성장동력을 만들어나갈 계획"라 말했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