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원자 표정, 말투, 행동 등을 AI 프로그램이 분석후 인재 선별
[JW중외제약 제공=연합뉴스]

[JW중외제약 제공=연합뉴스]

취업에 성공하기 위해 인공지능(AI)에게 잘 보여야 하는 시대가 왔다.

JW중외제약이 한미약품에 이어 AI 면접을 도입해 눈길을 끌고 있다.

JW중외제약은 '2018년 상반기 정기공채'에 AI 면접을 도입한다고 10일 밝혔다.

업계에 따르면 AI 면접은 컴퓨터 화상 카메라와 마이크로 인식된 지원자의 표정, 말투, 행동 등을 AI 프로그램이 분석해 조직과 직무에 적합한 인재를 선별하도록 돕는 시스템이다.

JW중외제약은 기존 오프라인에서 진행하던 인·적성 검사를 AI 면접으로 전면 대체한다.

1차 서류전형에서 결격사유가 없는 지원자는 개인 컴퓨터 등을 통해 AI 면접을 치르면 된다.

AI 면접은 가벼운 사전 조사와 상황면접, 인지게임 순으로 진행된다.

초반에는 지원자의 성향을 파악한 뒤 개인 맞춤형 질문을 통해 상황대처 능력과 직무 역량을 평가하는 방식이라고 회사는 설명했다.

JW중외제약 관계자는 "채용 과정에서 주관적인 판단을 최대한 배제하고 객관적이고 공정한 평가를 위해 AI 면접을 도입했다. 지원자들이 시간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개인 컴퓨터를 활용해 자유롭게 인·적성 검사를 치를 수 있어 좋은 반응을 얻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기공채 모집영역은 의약품, 미용성형, 의료기기, 진단·영상장비 등 영업·기술서비스 직군이며 오는 15일까지 JW그룹 채용 홈페이지를 통해 지원서를 제출하면 된다.

선발된 신입사원은 그룹 공통 채용 후 직무 적합성을 고려해 지주회사인 JW홀딩스를 비롯한 JW중외제약, JW신약, JW메디칼 등에 배치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