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라이빗-퍼블릭 연계한 하이브리드 블록체인도 개발 중
'현대코인' Hdac, 5월 중 메인넷 공개

지난해 가상화폐공개(ICO)를 마친 에이치닥(Hdac) 테크놀로지가 이달 Hdac 메인넷(Main Net)을 공개할 계획이라고 8일 밝혔다. Hdac은 범현대家 3세인 정대선 현대BS&C 사장이 발행해 현대코인이라는 별칭으로도 불린다.

메인넷은 독자적인 블록체인 네트워크를 의미하는 것으로, 메인넷이 가동되면 비트코인, 이더리움, 퀀텀 등과 같이 자체 생태계를 구성할 수 있다. Hdac을 기반으로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디앱(DApp)이 생겨날 수 있는 것이다.

현재 Hdac 테크놀로지는 스위스 금융당국 FINMA에서 심의절차를 진행 중이다. 스위스 금융당국의 기준에 부합하는 자금세탁방지(AML) 절차가 이뤄졌는지, ICO 참여자들에 대한 본인확인 작업 등이 주 심의 대상이다.

Hdac 테크놀로지는 메인넷을 공개하고 사물인터넷(IoT)과의 융합을 통해 건설, 중공업, 유통 등 산업 특화 기능을 추가한다는 방침이다. 또 안정적인 블록체인 운영과 발전을 위해 블록체인 코어와 탐색기, 마이닝풀 등의 응용소프트웨어들을 지속 업그레이드해 제공할 예정이다.

Hdac 테크놀로지는 “현재 글로벌 서비스 제공을 위한 충분한 노드를 구성했으며, 반복적인 검증 절차를 거쳐 메인넷의 안정성과 보안성을 재확인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Hdac 테크놀로지 창립자인 정대선 현대BS&C사장은 기업·기관에서 독자적으로 운용할 수 있는 Hdac 기반 프라이빗 블록체인 개발을 진행 중이다. 정 사장은 이 프로젝트를 퍼블릭 블록체인과 프라이빗 블록체인 간 연계가 가능한 하이브리드형 블록체인 플랫폼으로 발전시킨다는 구상이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