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싸움 게임 배틀X

80명 연결해 동시에 즐겨
"지금은 VR 시장 태동기
VR 접목 분야 폭증할 것"
원준희 네비웍스 대표

원준희 네비웍스 대표

“올여름 세계 최초로 온라인 가상현실(VR) 게임을 내놓을 예정입니다.”

VR 소프트웨어 전문 개발업체인 네비웍스의 원준희 대표(사진)는 지난 4일 기자와 만나 “그동안 VR 게임들은 홀로 즐기거나 하나의 게임기에 두세 명이 연결해 이용할 수 있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네비웍스의 VR 총싸움 게임 ‘배틀X’는 서로 다른 곳의 게임 이용자 80명이 온라인으로 연결돼 동시에 게임을 즐길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2000년 설립된 네비웍스는 가상전술훈련 소프트웨어 등을 만들어온 준방산업체다. 그동안 육·해군 지휘통제체계 시스템, 육·해군 대상 가상 교육 프로그램 등을 개발했다.

네비웍스는 국방부와 가상전술훈련 소프트웨어 ‘리얼BX’를 만든 것을 계기로 지난해 VR 게임 시장에 진출했다. 배틀X는 다른 게임보다 현실감이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군 대상 전술훈련 소프트웨어를 개발한 경험 덕분이다.

원 대표는 “기존의 VR 총싸움 게임보다 게임 시간이 길고 내용도 풍부하다”고 강조했다. 배틀X는 서울 홍익대 인근 등지의 VR 게임 체험장에서 즐길 수 있다.

네비웍스는 오는 8월 세계 최대 온라인게임 플랫폼 ‘스팀’에 배틀X를 출시할 예정이다. 10월부터는 소니의 가정용 게임기(콘솔)인 플레이스테이션에서도 이용할 수 있다.

작년 80억원 매출을 기록한 네비웍스는 VR 분야에 회사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2015년부터 VR을 중심으로 연구개발(R&D)에 130억원을 투자했다. 전체 직원은 135명으로 지난 3년 동안 70명 늘렸다. 대부분 연구인력이다.

원 대표는 “지금은 VR 시장의 태동기로 VR이 접목된 분야가 앞으로 많아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VR 기기의 기능이 개선되고 5세대(5G) 이동통신이 상용화돼 모바일 데이터 전송 속도가 빨라지면 스마트폰으로 어느 곳에서나 VR을 즐길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네비웍스는 군 전투 가상훈련, 재난 안전 가상훈련 등 공공 분야뿐만 아니라 중장비 기계 운전, 택배, 손님 응대 등 기업의 각종 교육 VR 사업도 준비 중이다. 스포츠 게임도 내놓을 예정이다.

김주완 기자 kjw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