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신의 삶을 개척하는 젊은 여성들 후원
소셜 앱(응용프로그램) 틴더가 다양한 분야에서 자신의 삶을 개척해 나가는 진취적인 여성의 삶을 소개하는 ‘우먼 시리즈(Women Series) #MyMyMy’ 캠페인을 시작한다. 첫 번째 주인공은 스트리트 아티스트 신혜미 씨가 선정됐다.
틴어 '우먼 시리즈' 첫 번째 주인공으로 선정된 스트리트 아티스트 신혜미 씨. 틴더 제공

틴어 '우먼 시리즈' 첫 번째 주인공으로 선정된 스트리트 아티스트 신혜미 씨. 틴더 제공

틴더는 소셜 채널 아토즈(AtoZ)와 함께 기존의 사회적 틀을 벗어나 자신의 신념에 따라 주도적 삶을 살아가는 여성들의 이야기를 소셜 미디어 콘텐츠 형태로 제작해 공유, 후원할 계획이다. 첫 번째 주인공으로 선정한 신 씨는 주얼리 디자이너로 일하다가 스트리트 아티스트로 전업한 이력을 갖고 있다.

서가연 틴더코리아 대표는 “주위 사람들의 시선과 만류, 불확실한 미래를 극복하고 본인의 예술적 가치를 차가운 길거리에서 증명하고 있는 신 씨가 많은 젊은 여성들의 롤모델이자 멘토가 될 수 있다고 판단했다”며 “독특한 이력과 라이프스타일을 가진 여성들의 스토리를 통해 많은 사람들이 영감을 받고 희망을 갖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틴더는 가수 씨피카, 여행가 이다예 씨 등을 주인공으로 우먼 시리즈를 이어갈 예정이다.

안정락 기자 jr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