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릭 전쟁' 포기할 수 있을까

뉴스 댓글 하루 평균 41만개
이용자 끌어들여 광고수익 창출

IT업계 "일부 보완 그칠 것"
‘드루킹 파문’으로 곤혹스러운 상황에 빠진 네이버는 댓글 조작을 막을 개선책을 곧 내놓을 예정이다. 하지만 고수해온 인링크(inlink) 방식의 뉴스 서비스 틀 자체를 바꾸지 않는 한 몇몇 미봉책으로는 조직적 여론몰이를 예방하는 데 한계가 있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한다. 인링크 방식이 드루킹과 같은 정치적인 ‘댓글 조작꾼’을 낳았다는 점에서다.

인링크는 포털업체가 언론사에서 뉴스 콘텐츠를 사들인 뒤 자체 웹페이지 안에서 보여주는 방식이다. 포털 사용자가 다른 업체 사이트로 이탈하지 않게 묶어두는 효과가 있어 흔히 ‘가두리어장’에 비유된다. 구글을 포함한 해외 포털은 뉴스 콘텐츠를 클릭하면 해당 언론사 사이트로 이동하는 아웃링크 방식이 대세다.
Getty Images Bank

Getty Images Bank

포털 시장점유율이 75%에 이르는 네이버는 23일 기준 국내외 75개 언론사와 제휴를 맺고 있다. 뉴스를 보러 온 사람들이 댓글을 남기고 광고도 보면서 체류시간을 늘리도록 유도한다. 지난해 네이버 뉴스(연예·스포츠 제외)에는 하루 평균 41만484개 댓글이 달렸다. 댓글의 절반 이상(56%)이 정치기사에 쏠렸고, 남성(71.7%)과 40대(29%)의 참여가 가장 활발했다. 네이버 뉴스에 붙는 광고 단가는 노출 1000회당 1130원(PC 우측 상단 기준)으로 책정돼 있다.

네이버는 2006년 뉴스 검색에 한해 인링크와 아웃링크를 선택할 수 있도록 하는 등 일부 변화를 주긴 했다. 그러나 스마트폰 앱(응용프로그램)에선 다시 인링크 방식으로만 뉴스를 보여주고 있다.

네이버, '가두리어장式' 뉴스 서비스 개선한다지만…

네이버는 여기에 네티즌 사이의 ‘클릭 전쟁’을 유도하는 각종 장치를 추가해 갈등을 부추겼다는 비판을 받는다. 시간순으로 노출하던 댓글을 순공감(공감에서 비공감을 뺀 수치) 순으로 바꾸고, 기사마다 ‘좋아요’ ‘화나요’ 같은 이모티콘을 누르게 하고, 마음에 들지 않는 댓글에 ‘접기’를 요청하는 기능 등을 최근 1~2년 새 줄줄이 도입했다.

정치권과 여론의 십자포화가 쏟아지는 가운데 네이버는 말을 아끼고 있다. 이달 초 ‘포털 뉴스 인링크 금지’ 법안을 발의한 박성중 자유한국당 의원은 “인링크는 네이버가 모든 뉴스를 관장하면서 광고수입까지 가져가는 형태”라며 “아웃링크로 바꾸면 포털의 여론 왜곡 문제를 상당 부분 해소할 수 있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 의원들도 지난 18일 네이버 본사를 항의방문해 아웃링크 도입 등을 요구했다.

네이버 측은 지난달 말 일반 사용자 20명으로 구성된 ‘댓글 정책 이용자 패널’을 출범시켜 개선방안을 마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회사 관계자는 “매크로(반복명령 자동 실행) 프로그램을 차단하고 사용자 편의를 높이기 위한 기술적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며 “확정되는 대로 수시로 반영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다만 뉴스 서비스를 아웃링크로 전환하자는 주장에 대해선 “언론사들과 이해관계가 걸린 문제라 쉽게 말할 수 없다”고 했다.

임현우 기자 tard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