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추신경계통 주요 품목 판매계약 연장
이혜영 한국화이자제약 화이자 에센셜 헬스부문 대표(왼쪽)와 유광렬 동화약품 사장이 계약체결 후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혜영 한국화이자제약 화이자 에센셜 헬스부문 대표(왼쪽)와 유광렬 동화약품 사장이 계약체결 후 포즈를 취하고 있다.

동화약품(7,180 0.00%)이 다국적 제약사 화이자의 중추신경계통 의약품 3종에 대한 국내 판권을 연장했다.

동화제약과 한국화이자제약은 지난 10일 화이자타워에서 계약을 맺었다고 12일 밝혔다. 동화제약은 2015년부터 항우울제 '졸로푸트', 항불안제 '자낙스', 조현병 치료제 '젤독스' 등 화이자의 3개 의약품을 국내서 판매해왔다.

동화약품은 이번에 항우울제 '프리스틱' 판권도 확보했다. 프리스틱은 화이자가 2008년 발매해 국내에는 2015년 처음 선보였다. 동화약품은 프리스틱 판권 확보로 항우울제 제품 라인업을 더욱 강화하게 됐다.

박영태 기자 py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