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 기사 대상 인센티브 제도도 도입
"택시 기사 80%가 우선호출 사용 동의"
카카오택시 '우선호출' 시작…"사용료 1000원, 목적지 노출 NO"

카카오(149,500 0.00%)의 자회사 카카오모빌리티가 10일 오후부터 유료화 서비스인 '우선호출' 기능을 본격적으로 도입한다. 서비스 사용료는 국토교통부의 권고 사항과 같이 1000원으로 책정됐다.

카카오 모빌리티는 이같은 내용을 중심으로 인공지능(AI) 기반 배차 시스템 '스마트호출(우선호출)' 기능과 특정 호출 편중 방지 등 다양한 신규 기능과 정책을 공개했다고 밝혔다.

문제가 됐던 우선호출의 공식 명칭은 '스마트 호출'로 정해졌다. 스마트호출은 AI가 이용자의 호출을 예상 거리와 시간, 과거 운행 패턴, 교통 상황 등을 분석해 응답할 확률이 높은 기사에게 전달해 주는 기능이라고 카카오모빌리티 측은 설명했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카카오 T 택시에 가입한 택시 기사 중 80% 이상이 스마트 호출 기능 사용에 대한 약관동의를 마친 상태"라며 "의료기관 등 응급 상황으로 추정되는 호출의 경우에는 스마트 호출 기능을 무료로 제공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스마트 호출 사용료는 1000원으로 책정됐다. 국토부의 권고사항을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새로운 호출 기능에 대해 지속적인 사용자 인식 조사 및 국토교통부, 서울시 등과 협의를 거쳐 스마트 호출 기능에 대한 우려를 최소화하는 방향에서 책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용료는 카카오 T앱에 등록해둔 신용·체크카드로 이용료가 자동 결제될 예정이다. 택시 운행 요금은 기존처럼 현금이나 카드 단말기를 이용해 직접 택시 내에서 결제해야 하며 요금 외 추가 비용을 낼 필요는 없다.
카카오택시 '우선호출' 시작…"사용료 1000원, 목적지 노출 NO"

일부 기사들이 스마트 호출만을 선호하게 되는 현상을 방지하기 위한 정책도 마련됐다. 스마트 호출 목적지는 기사에게 노출되지 않도록 했다. 기사는 스마트 호출을 수락한 후 목적지를 확인할 수 있다.

스마트 호출에 응답한 기사가 목적지를 확인한 후 연결을 취소하면 일정 시간 동안 스마트 호출에 응답할 수 없게 된다. 일반 호출은 현행 방식대로 목적지가 노출된다.

택시 기사 회원 대상 인센티브 제도도 도입힌다. 이는 '포인트 시스템'으로, 호출 응답, 이용자 별점 평가 등에 따라 기사 회원에게 적립·환급 가능한 포인트를 제공하는 것이다. 포인트는 실시간·일 단위로 적립되며 기사용 앱을 통해 적립 내역을 확인하고 환금을 진행할 수 있다.

포인트 시스템을 통해 카카오 T 택시의 일반 호출 기능 역시 한층 강화될 전망이다. 단거리·교통 취약지 등으로 인해 응답률이 낮은 일반 호출(비인기 호출)에 응답한 기사에게 포인트를 제공함으로써 일반 호출 응답 동기를 추가로 부여할 계획이라고 카카오 모빌리티는 설명했다.

스마트 호출 기능은 시행하 한달 이내 첫 이용시 무료 혜택이 제공될 계획이다. 또 BC카드와 제휴를 통해 카카오 T앱에 BC카드를 등록해 결제할 경우 1회에 한해 스마트 호출 이용료 전액 청구 할인을 제공한다.

정주환 카카오모빌리티 대표는 "다양한 기능과 정책으로 기존의 연결을 강화함과 동시에 새로운 연결 기회를 창출함으로써 이용자와 종사자 모두의 편익을 확대할 수 있을 것"이라며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걸맞는 스마트 모빌리티 서비스를 만들기 위한 다양한 혁신을 시도해 나갈 것이며, 이를 통해 더 많은 사람들이 편리한 이동을 경험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최수진 한경닷컴 기자 naiv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