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글과컴퓨터그룹은 창업투자회사 한컴인베스트먼트를 설립해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 투자에 나선다고 4일 밝혔다.
한컴그룹, 한컴인베스트먼트 세워 스타트업 투자 나선다

한컴그룹은 지난달 27일 중소벤처기업부의 신규 창투사 등록 허가를 받으면서 투자 활동이 가능해졌다. 지난 2월부터 창투사 설립을 추진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컴인베스트먼트는 송문규 그룹기획조정본부장을 대표직으로 선임했다. 송 대표는 지난달 한컴유니맥스의 기업인수목적회사(SPAC) 상장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한 바 있다. 투자본부장으로는 삼성증권, NH증권에서 투자 업무를 담당했던 김태현 상무를 영입했다.

한컴그룹은 한컴인베스트먼트 자금 지원을 위해 추가 증자와 사모펀드(PEF) 설립도 추진할 계획이다.

한컴그룹 관계자는 “한컴인베스트먼트를 통해 4차 산업혁명 분야의 유망 스타트업을 발굴하고, 투자와 지원을 할 계획”이라며 “그룹과 스타트업이 동반 성장해 시너지 효과를 내겠다”고 말했다.

배태웅 기자 btu104@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