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이 배터리 성능 상태 표시 기능을 업데이트한 아이폰과 아이패드용 iOS 11.3을 29일 공개 베타버전으로 배포한다고 발표했다. 지난해 '배터리 파문'을 의식한 조치로 풀이된다.

애플은 "iOS 11.3에서는 배터리가 신품이었을 때의 성능에 대비한 배터리 성능 수치를 보여주고, 오래 사용해 노후한 배터리의 교체 시기도 알려주는 기능이 추가됐다"고 설명했다.

이렇게 되면 사용자가 직접 아이폰의 배터리 상태를 확인할 수 있어 배터리 성능이 저하됐거나 상태를 알 수 없는 경우 공인서비스센터에서 배터리 교체 등의 서비스를 받도록 안내한다는 취지다.

배터리 노후화로 인한 기능 저하 현상을 사전에 방지하기 위한 장치를 마련한 것이다. 사용자가 원하지 않는다면 기능을 비활성화할 수도 있다.

이와 함께 애플은 사자, 용, 해골, 곰 등 4가지의 신규 애니모티콘을 추가했다. 사용자의 건강 기록을 앱에서 종합적으로 볼 수 있는 헬스앱 기능, 기업과 고객지원 관련 채팅을 할 수 있는 비즈니스 채팅 기능도 생겼다.

아울러 증강현실 플랫폼 AR키트의 개선된 버전인 AR키트 1.5를 탑재했다. 영화 포스터나 박물관의 전시 품목에 카메라를 비추면 다양한 상호작용을 할 수 있는 이 기능은 기존보다 해상도가 50%가량 향상됐고 자동 초점기능도 활용할 수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