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이노스메드는 파킨슨병 치료제의 국내 임상 1상을 종료했다고 28일 밝혔다.

카이노스메드는 2016년 10월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파킨슨병 치료제 'KM-819'에 대한 임상 1상 시험계획을 승인받았다. 19세 이상 건강한 성인 및 60세 이상의 노인층을 포함한 88명을 대상으로 1년간 분당 차병원에서 실시했다.

이번 임상에서는 KM-819의 약동학적 성질과 안전성 및 내약성 등을 평가했다. 특히 KM-819를 반복 투여했을 때 약물과 관련된 부작용이 없었다는 설명이다. 또 노인층에서 KM-819의 흡수와 반감기 등이 2배 이상 우수했다.

이 결과를 바탕으로 미국 임상 2상을 준비 중이다. 2상은 파킨슨병 환자를 대상으로 약물의 효능을 조사한다.

카이노스메드는 KM-819의 임상 2상 추진을 위해 최근 미국 자회사 'FAScinate Therapeutics'를 설립했다. 카이노스메드는 KM-819이 파킨슨병의 진전을 근본적으로 막아주는 혁신신약이 될 것으로 기대 중이다.

한민수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