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빙에서 암호화폐로 빙수 가격 지불 가능
상반기 6000곳 시행 목표
빗썸, 오프라인 암호화폐 결제 서비스 도입

올해 안에 설빙, 토다이, 카페드롭탑 등에서 암호화폐로 결제가 가능해질 전망이다.

빗썸은 ㈜한국페이즈서비스와 전략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한국페이즈서비스는 모바일상품권 및 전자 지불결제 서비스 ‘페이즈(Pay’s)’를 운영하며 연간3000억원 규모의 거래를 중개한다.

빗썸은 이번 업무협약을 시작으로 암호화폐 결제 시스템을 오프라인으로 확대 적용할 계획이다. 빗썸은 그동안 전자상거래 기업인 위메프, 종합 숙박 예약앱 ‘여기어때’ 등과 제휴를 맺고 온라인 시장에 암호화폐 지급결제 서비스 도입을 추진해왔다.

이번 제휴로 설빙, 토다이, 카페드롭탑, 양키캔들 등 전국 6000곳 이상의 유명 오프라인 가맹점에서 암호화폐로 직접 결제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된다. 빗썸 고객은 모바일웹, 앱에서 바코드를 생성, 자신이 보유하고 있는 암호화폐를 이용해 제휴 사용처인 카페, 레스토랑 등에서 결제할 수 있다.

양사는 올 상반기 시스템 구현을 목표로 개발과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다. 1차 제휴처 6000곳을 시작으로 연내 8000곳으로 결제 가맹점을 확장하겠다는 계획이다.

빗썸 관계자는 “암호화폐를 이용한 결제 서비스는 미국, 일본, 스위스 같은 암호화폐 선진국에서 이미 보편화된 트렌드”라며 “다양한 파트너사와의 협력을 통해 암호화폐 활용처를 계속 확대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