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셀(39,650 -0.13%)은 세계 시장 진출을 위해 일본 세포치료제 기업 림포텍의 지분 68.8%를 1억5000만엔(약 15억원)에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녹십자셀은 기존에 림포텍 지분 14.5%를 보유하고 있었다. 이번 추가 인수로 지분 83.3%의 최대주주가 됐다.

림포텍은 일본 국립암센터 연구원 출신인 테루아키 세키네 박사가 1999년에 설립한 기업이다. 세키네 박사는 동경대에서 의학 박사를 받고 일본 국립암센터 연구원으로 재직하며 면역세포치료제를 연구했다. 세키네 방식(Sekine method)의 특수한 면역세포 배양법을 개발하고 수많은 논문을 발표한 면역세포치료제 분야의 대가란 설명이다.

림포텍은 2016년 5억2000만엔의 매출을 기록했다. 일본 후생노동성으로부터 '재생 의료 등의 안전성 확보 등에 관한 법률'에 규정된 특정 세포가공물 제조허가를 취득해 세포치료제 생산 및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녹십자셀은 림포텍 인수로 한국과 일본 등 많은 해외 환자들에게 세포치료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 중이다. 미국 등 선진 시장 진출도 추진하고 있다. 녹십자셀은 지난해 미국 메릴랜드주와의 양해각서 체결을 통해 미국 진출에 첫발을 내디뎠다.

이득주 GC녹십자셀 대표는 "지난해 하반기부터 면역세포치료제 이뮨셀-엘씨의 월 평균 처방건수가 500건을 넘어섰다"며 "이뮨셀-엘씨의 안정적인 성장세를 기반으로 해외 시장 진출에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민수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