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경철·박경찬 교수 연구팀
"세포 증식 58% 이상 증가"
국내 연구진, 빛으로 상처 치료 'OLED 반창고' 기술 개발

국내 연구진이 빛을 내는 반창고를 피부에 붙여 상처를 치료하는 기술을 개발했다.

최경철 KAIST 교수와 전용민 연구원, 박경찬 분당서울대병원 교수와 최혜령 연구원 등은 빛을 내는 OLED(유기발광다이오드)를 이용해 피부에 붙이는 광 치료 패치(사진)를 개발했다고 18일 발표했다.

연구진이 선보인 광 치료 패치는 평범한 반창고처럼 보이지만 가운데 부분에서 빛이 난다. 스스로 빛을 내고 열이 거의 나지 않으면서 잘 휘는 OLED를 광원으로 썼다. 얇은 막에 OLED와 배터리, 과열방지 장치를 넣어도 두께는 1㎜ 미만, 무게는 1g 미만이다. 한 번에 최대 300시간까지 작동하고 신체 어느 부위에 붙여도 될 만큼 유연하다. 패치는 42도 이하에서 작동해 화상 위험이 없고 국제표준화기구(ISO)의 안전성 기준도 충족한다는 게 연구팀의 설명이다. 연구진은 “광 패치를 붙였을 때 세포 증식이 58% 증가하고 세포 이동이 46% 향상되면서 상처 부위가 효과적으로 아무는 것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최 교수는 “디스플레이에 사용되는 OLED와 광 치료를 결합한 이 기술을 발전시키면 반창고를 붙이는 방식으로 광 치료를 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한국연구재단의 기초연구사업 지원으로 수행됐으며 국제학술지 ‘어드밴스트 머티리얼스 테크놀로지’에 소개됐다.

박근태 기자 kunt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