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자 보호 위한 글로벌 규제 필요
다홍페이 네오(NEO) 창립자가 암호화폐 규제 필요성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다홍페이 네오(NEO) 창립자가 암호화폐 규제 필요성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가상화폐(암호화폐) 개발업체 ‘네오(NEO)’ 창립자 다홍페이(사진)가 암호화폐 투자자 보호를 위해 노력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15일 ‘2018 토큰스카이 서울 블록체인 컨퍼런스’ 강연을 위해 한국을 방문한 다홍페이는 기자와 만나 “개발자와 투자자 보호를 위한 규제가 필요하고 이를 위해 규제당국과의 소통도 중요하다”고 말했다.

다홍페이는 “새로운 기술이 끊임없이 탄생하는데 돈세탁, 사기 범죄 등에 쓰일 수 있다는 우려도 높아졌다”며 “기술 개발자들과 정부 관계자들이 활발한 소통으로 오해를 불식시키고 공통된 인식을 만들어 건전한 산업 육성을 위해 협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투자자와 개발자들을 보호해야 블록체인 산업이 발전한다”며 암호화폐 거래를 막는 등의 규제는 바람직하지 않다고 당부했다. 그는 “블록체인과 암호화폐를 물리적으로 분리하는 것은 가능하지만 그럴 경우 블록체인은 성장할 수 없다”며 “블록체인을 개방하고 확산시켜 다양한 참여자들이 여러 서비스를 만들도록 하는 원동력은 암호화폐에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네오 역시 중국은 물론 각국 정부와 이를 위해 노력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다홍페이는 “건전한 규제를 위해 가능한 모든 협력을 하겠다는 구상을 세웠다”며 “향후 가능한 부분을 각국 정부에 설명하며 믿을 수 있는 생태계 조성을 위해 힘쓰겠다”고 약속했다.
15일 ‘2018 토큰스카이 서울 블록체인 컨퍼런스’에서 다홍페이가 강연하고 있다.

15일 ‘2018 토큰스카이 서울 블록체인 컨퍼런스’에서 다홍페이가 강연하고 있다.

네오에서 지급하는 보상 개념의 암호화폐를 국내 일부 거래소가 제공하지 않는 것도 언급됐다.

암호화폐 개발업체 네오는 자사가 만든 암호화폐 ‘네오’를 보유한 이들에게 일정 비율로 ‘가스(GAS)’라는 암호화폐를 추가 지급한다. 1000 네오를 보유하고 있다면 1년 동안 약 104 가스를 지급하는 식이다.

다홍페이는 “네오는 보유자에게 매주 가스를 지급하고 있다. 나눠줘야 하는 것이 맞다”며 “바이낸스, 비트렉스 등 여러 거래소는 가스를 보유하고 있다가 투자자들에게 준다. 정확한 상황은 모르지만 그 과정에서 기술 개발이 필요해 시간이 걸리는 것 아닌가 싶다”고 설명했다.

블록체인은 탈중앙화를 특징으로 갖지만, 네오의 경우 탈중앙화가 충분히 이뤄지지 못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이에 대해 다홍페이는 “현재 네오에는 7개의 공통 인식 노드가 있다”며 “탈중앙화 준비를 위해 노드 추가를 테스트하고 있으며 기술도 지속 개발하고 있다. 완전한 탈중앙화까지 1~2년 정도 걸릴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다홍페이는 네오가 가상과 현실을 잇는 가교 역할을 할 것으로 확신했다. 그는 “네오라는 블록체인이 가상세계에만 존재하는데 그치길 원하지 않는다”며 “실제 현실에서 이용할 수 있는 여러 서비스를 제공해 가상화 현실을 연결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