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쿠텐과 손잡은 야놀자, 일본 민박 예약 서비스 나선다

숙박 예약업체 야놀자가 일본 최대 전자상거래업체 라쿠텐과 손잡고 일본 민박 예약 서비스를 선보인다.

야놀자는 7일 서울 삼성동 본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라쿠텐의 온라인 여행 계열사인 라쿠텐라이풀스테이와 전략적 제휴를 맺었다고 밝혔다. 야놀자는 라쿠텐 측이 확보한 일본의 공유숙박과 여행상품을 국내에 독점 판매하기로 했다.

공유숙박을 불법으로 간주해온 일본은 오는 6월부터 이를 합법화한다. 라쿠텐은 이 시장을 겨냥해 800만 건의 부동산 정보를 보유한 현지업체 라이풀과 합작회사를 설립, 올 하반기 민박 중개사업을 시작한다. 해외 관광객을 끌어들이기 위해 미국 홈어웨이, 대만 아시아요, 중국 투지아 등에 이어 한국에선 야놀자와 손잡았다는 설명이다.

무네카쓰 오타 라쿠텐라이풀스테이 대표(사진 오른쪽)는 “일본을 찾은 외국인 관광객이 지난해 2869만 명이었지만 도쿄올림픽이 열리는 2020년에는 4000만 명으로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이수진 야놀자 대표(사진 왼쪽)는 “다양한 해외 사업자와 협업해 사업을 확장할 계획”이라며 “더 이상 국내 숙박 분야에 머무르지 않고 ‘글로벌 여가 기업’으로 발돋움하겠다”고 했다.

임현우 기자 tard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