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 시대에 네트워크 사업부 핵심부서 될 것" 강조
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 "계속한다"…매각설 일축

[바르셀로나=최수진 기자]삼성전자(59,300 -0.34%)가 네트워크 사업부 매각설에 대한 일각의 우려를 일축했다. 대신 5G(5세대) 이동통신 기술 상용화 시점에서 네트워크 사업부의 역할이 커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영기 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장 사장(사진)은 27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 MWC(모바일월드콩그레스) 2018 현장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삼성전자의 네트워크사업부 매각설과 관련해 "네트워크 사업을 계속한다"고 단호하게 부정했다.

김 사장은 이어 "우리가 얼마나 사업자를 효율적으로 잘 지지하는지를 가지고 평가했으면 좋겠다"며 "우리가 진출한 시장에서 고객을 실망시키지 않았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기대만큼 일등이 되진 못했지만 계속 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인프라 구조는 사업 주기가 일반 소비제품 보다 길다"며 "일등이 되는 길도 시간이 조금 더 걸린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국내 시장 확대 전략에 대해서는 "국내에서는 적지 않은 시장 점유율을 가지고 있다"면서도 "국내 시장이 정말 치열하다. 해외보다 더 치열할 때도 있다"고 언급했다.

김 사장은 이날 네트워크사업부가 5G 시대에 핵심적 역할을 담당할 것이라는 전망도 제시했다. 그는 "네트워크사업부에서 5G는 어제도 아니고, 내일도 아닌 현실이다"고 운을 뗐다.

이어 "통신의 시대가 변화할 때 가장 먼저 망이 깔리고 이후 서비스가 일어난다"며 "누구보다 저희 사업부가 5G를 해서 역할을 제대로 해야한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김 사장은 "네트워크사업이 현재 작지만, 우리가 하기에는 참 좋은 사업이다"며 "우리나라 국민들이 새로운 것에 굉장히 도전적인데, 이런 곳에서 사업을 하고 있는 우리가 1등을 못하면 안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화웨이와의 경쟁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화웨이는 이번 MWC 2018에서 5G 장비와 솔루션 등을 집중 전시하는 등 기술력을 과시했다. 화웨이의 장비 부스를 둘러본 업계 관계자들 사이에서 삼성전자보다 앞섰다는 평가도 있었다.

김 사장은 '화웨이 부스를 어떻게 봤나'라는 질문에 "나는 화웨이 부스를 못들어간다"면서도 "스마트폰, 자동차 인공지능(AI) 등이 일어나 빅데이터가 생길 것이고, 이 빅데이터가 활용되는 앱(응용프로그램)이 무수하게 나올텐데 삼성전자는 그런 쪽에서 가장 유리한 위치게 있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바르셀로나(스페인)=최수진 한경닷컴 기자 naiv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