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기업, 의료기관, 제약회사의 협력
헬스케어 빅데이터 분석, 활용 등 공동 연구 진행 예정
(왼쪽부터) 네이버 최인혁 총괄부사장, 대웅제약 이종욱 대표이사, 분당서울대병원 전상훈 원장이 MOU 협약서에 서명을 했다.

(왼쪽부터) 네이버 최인혁 총괄부사장, 대웅제약 이종욱 대표이사, 분당서울대병원 전상훈 원장이 MOU 협약서에 서명을 했다.

네이버(115,000 -0.43%), 분당서울대학교병원, 대웅제약(153,000 0.00%)이 22일 헬스케어 빅데이터를 활용한 연구 개발 협력을 내용으로 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인공지능, ICT 첨단기술을 활용한 헬스케어 빅데이터 연구 생태계를 구축하게 될 전망이다.

이번 업무협약은 네이버의 인공지능 기술과 분당서울대병원이 보유하고 있는 고품질 의료 빅데이터, 대웅제약의 헬스케어 전문지식을 접목해 의료 빅데이터 활용방안을 발굴하기 위해 추진됐다.

각 기관은 협약에 따라 ▲헬스케어 빅데이터 활용 연구 개발 협력 ▲헬스케어 빅데이터 분석 기술 및 인공지능 기술 확산을 위한 상호 협력 ▲각 기관이 보유한 지식의 공유와 확산 등에 나설 예정이다.

네이버는 인공지능 기술과 공동 연구를 위한 데이터 모듈 설계 등 기반 기술을 제공한다. 헬스케어 빅데이터와 인공지능의 접목을 통한 의료 연구 성과 고도화를 지원하게 된다.

분당서울대학교병원은 헬스케어 혁신파크를 통해 구축된 산학연 개방형 연구 플랫폼에 네이버, 대웅제약의 기술력을 결합하여 헬스케어 빅데이터를 활용한 맞춤형 진단 치료 예방 모델을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이렇게 완성된 정밀의료 플랫폼은 의료자원의 낭비를 막고 의료품질을 개선하여 국민건강 증진에 기여하게 된다.

대웅제약은 헬스케어 빅데이터와 인공지능 기술을 접목한 새로운 헬스케어 서비스 발굴과 병원채널 네트워크를 통해 의료체계 발전을 지원할 계획이다.

최인혁 네이버 총괄부사장은 “기술 플랫폼 기업인 네이버는 인공지능 등의 IT 기술 고도화에 집중하고 있다"며 "IT 기술과의 접목으로 시너지를 낼 수 있는 다양한 분야와의 협력을 확대하면서 더욱 다양한 의료기관에 IT 기술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