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소셜 VR 서비스
SK텔레콤 모델들이 옥수수 소셜 VR 서비스를 이용해 가상공간에서 리그오브레전드 경기 영상을 함께 시청하고 있다.  /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 모델들이 옥수수 소셜 VR 서비스를 이용해 가상공간에서 리그오브레전드 경기 영상을 함께 시청하고 있다. /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은 오는 26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막하는 세계 최대 모바일전시회 ‘MWC(모바일월드콩그레스) 2018’에서 가상현실(VR)에 소셜커뮤니티 기능을 결합한 신개념 미디어 서비스인 옥수수 소셜 VR을 공개할 계획이라고 19일 발표했다.

사용자가 VR 기기를 착용하고 가상공간에 들어가 다른 참여자들과 함께 온라인동영상(OTT) 플랫폼인 옥수수가 제공하는 동영상 콘텐츠를 보며 대화하는 서비스다. 다른 사용자를 초대해 함께 가상공간 내 대형 스크린에서 같은 영상을 볼 수 있다.

예컨대 국내는 물론 해외 축구팬들이 VR 기기를 쓰고 각자 자신의 아바타(3차원 캐릭터)로 가상 공간에 모여 유럽 축구경기를 즐길 수 있다. 아바타를 통해 외국인 이용자와 음성 대화를 주고받고 감정에 따라 다양한 표정을 지을 수 있다.

이 서비스는 삼성전자 기어 VR과 구글의 데이드림으로 이용할 수 있다. 이번 MWC에선 엑소 등 SM엔터테인먼트 소속 인기 아이돌 공연이 옥수수 소셜 VR 서비스를 구현하는 동영상 콘텐츠로 활용된다. 인기 게임 리그오브레전드(LOL) 경기와 프로야구 SK와이번스의 경기도 만날 수 있다.

SK텔레콤은 올 하반기 옥수수 소셜 VR 서비스를 상용화한 뒤 온라인 커머스, 광고, 엔터테인먼트 분야에 접목할 계획이다. 내년 5세대 이동통신(5G)이 상용화되면 현재 풀HD보다 화질이 16배 선명한 8K(7680×4320 해상도) 영상으로 업그레이드할 예정이다.

이정호 기자 dolp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