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인공지능 기술 탑재
차량 급제동하면 1㎞ 내
뒤따르는 차량에 경고 문구
SK텔레콤은 전방의 교통사고 징후를 뒤따르는 차량에 알려주는 인공지능(AI) 기술인 T맵 V2X(차량 간 소통기술)를 상용화해 모바일 내비게이션 T맵에 적용했다고 13일 발표했다.

T맵 V2X는 앞서가는 T맵 이용 차량이 급제동하면 사고 위험이 있다고 판단, 최대 1㎞ 내 뒤따르는 차량의 T맵 이용 화면에 일제히 경고 문구를 띄우는 기술이다. 뒤따르는 운전자는 전방 상황이 보이지 않더라도 T맵 경고에 따라 서서히 속도를 줄여 혹시 모를 사고를 막을 수 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AI 기술이 스마트폰의 모션센서, 위치정보, 빅데이터 등을 이용해 전방 차량의 급제동 여부를 판단하고 SK텔레콤이 자체 개발한 커넥티드카 플랫폼인 스마트 플릿이 뒤따르는 차량을 추적해 경고를 전달한다. 경고를 보내는 범위는 도로 특성에 따라 달라진다. 일반도로나 평균 속도가 낮은 구간에서는 100m 내외 후방 차량에, 고속도로에서는 최대 1㎞ 후방 차량에 위험을 경고한다.

SK텔레콤은 T맵 V2X 서비스를 구현하기 위해 도로별 평균 속도, 경사, 회전 각도 등 빅데이터를 분석해 전국 도로를 580만 개 구역으로 나눴다. 시간 특성도 반영할 계획이다. 차량 통행량이 적은 심야 시간대에 경고 전달 거리 범위를 늘리는 식이다.

원스토어나 구글플레이에서 T맵 최신 버전을 내려받으면 T맵 V2X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박진효 SK텔레콤 ICT기술원장은 “T맵 V2X를 통해 확보된 빅데이터와 사용자 경험을 자율주행차 안전성을 높이는 데 활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정호 기자 dolp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