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보스 포럼서 "감염병 확산 방지 플랫폼 만들자" 제의

5G 활용 국내 사례 소개
참석자들 호응 이끌어내
황창규 KT 회장의 제안에 빌 게이츠가 끄덕였다

황창규 KT 회장(사진)이 국내 기술로 개발된 감염병 확산 차단 플랫폼을 올해 세계경제포럼(WEF·다보스포럼)에서 소개하면서 주목받았다.

황 회장은 지난 23∼26일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린 다보스포럼에서 ‘다음 세대를 위한 감염병 대비’ 세션에 패널로 참석해 KT가 5세대(5G) 통신 기술을 활용해 추진하는 감염병 확산방지 플랫폼(GEPP)을 소개했다. 그는 발표 후 기자들과 만나 “정보기술(IT)이 인류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아이디어를 공유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감염병 발생 지역을 다녀온 사람을 로밍 데이터로 추적해 질병 확산을 막는 이 플랫폼은 국내에서 성과를 내기도 했다. 황 회장은 “메르스 확산 마지막 단계에서 로밍 데이터를 바탕으로 12번 환자와 접촉한 사람들을 격리시킬 수 있었다”며 “메르스 종식에 KT가 일정 부분 기여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 플랫폼을 전 세계로 퍼뜨리는 데 주력할 방침이다. 개인정보 침해도 문제 될 게 없다는 것이다. 황 회장은 “프라이버시는 블록체인 기술로 보호할 예정이므로 걱정할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KT는 세계적으로 감염병이 확산할 때는 개인 동의와 관계없이 전 세계 모든 휴대폰 이용자와 감염병 발생 지역 정보를 공유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평상시에는 개인정보 이용에 동의한 사람에게만 감염병 정보를 주고 있다.

현실적인 문제는 국가마다 다른 통신 관련 법률을 개정하는 일이다. 이 때문에 국제기구 차원의 논의가 필요하다. 황 회장은 지난해 유엔과 국제전기통신연합(ITU) 등 국제기구를 방문해 이 프로젝트를 설명했고 주요 20개국(G20)도 찾았다. 이후 ITU는 워킹그룹을 꾸리고 데이터 분석 실험을 했고 G20에서도 감염병 확산방지가 의제로 선정됐다. 다보스포럼에서 황 회장과 만난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도 황 회장의 설명을 듣고 ‘신선한 방법’이라며 관심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황 회장은 “GEPP가 성공하면 세계 무대에서 한국의 위상까지 높아질 것”이라고 했다.

유하늘 기자 sky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