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글과컴퓨터가 26일 교육 콘텐츠 유통 플랫폼 ‘이음’을 출시했다.

이음은 2016년 당시 미래창조과학부의 ‘교육 유통’ 분야 사업자로 선정된 한컴컨소시엄이 2년간의 연구개발 과정을 거쳐 내놓은 첫 결과물이다.

콘텐츠 제작·유통을 담당하는 ‘마켓’과 온라인 학습관리 시스템 ‘LMS(Learning Management System)’로 구성됐다. 교사와 학생 간 맞춤형 실시간 대화가 가능하고 학습 분석 결과를 지능형 대시보드 형태로 제공해 간편하게 파악할 수 있다.

이승우 기자 lees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