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놈케어 연구원들이 NIPT 서비스 ‘제노맘’을 실험하고 있다. 사진=지놈케어 제공

지놈케어 연구원들이 NIPT 서비스 ‘제노맘’을 실험하고 있다. 사진=지놈케어 제공

테라젠이텍스(10,400 -2.80%)(대표 황태순)는 자회사 지놈케어를 통해 아랍에미리트(UAE) 및 중동지역에 비침습적 산전기형아검사(NIPT) '제노맘' 기술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발표했다.

제노맘은 양수나 태반을 채취하지 않고 임신부의 혈액을 통해 기형아 여부를 알 수 있는 검사다.

이번 계약에 따라 지놈케어는 지난 11일 계약금 2만5000달러를 받았다. 추가로 분석 프로그램 판매 및 로열티(경상기술료)를 받는다. 향후 5년 간 매년 20만달러 이상의 수익 발생할 것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이번 계약은 서비스 공급 계약이 아닌 기술 수출로, 제노맘의 실험 및 분석 기술을 이전한다.

현지에서 실험, 분석, 결과지 작성까지 한 번에 처리할 수 있기 때문에 시간과 비용이 적게 든다. 대량 서비스도 가능하다. 기존 공급 계약의 경우 외국에서 혈액을 한국으로 보내면 이를 분석해서 다시 결과를 보내주는 형식이었다. 때문에 시간과 비용이 많이 걸렸고, 주로 소량의 서비스만 할 수 있었다.

지놈케어 관계자는 "전체적인 기술 이전까지는 약 3~4개월 정도가 소요될 예정"이라며 "올해 5~6월부터는 본격적인 매출이 발생할 것"이라고 말했다.

회사는 이번 기술 수출을 기점으로 동남아, 인도, 동유럽, 중남미 등으로 해외시장 개척에 나설 계획이다.

김근희 한경닷컴 기자 tkfcka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