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프론, 엑소코바이오와 뇌질환 치료제 공동 연구 협약
은 바이오 기업 엑소코바이오외 엑소좀 기반 뇌질환 치료제 개발에 관한 공동 연구 협약을 체결했다고 16일 발표했다.

엑소좀은 세포가 분비하는 세포간 신호전달물질이다. 줄기세포 유래 엑소좀은 줄기세포 분화·재생 능력을 갖고 있어 각종 치료제 개발 등에 사용되고 있다.

메디프론은 엑소코바이오의 엑소좀 관련 기술을 접목해 알츠하이머성 치매 치료제를 개발할 계획이다. 엑소좀을 알츠하이머병 외에도 파킨슨 병 등 뇌세포 손상으로 인한 다양한 뇌질환 치료제 개발에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김영호 메디프론 대표는 "알츠하이머성 치매 치료제에 줄기세포 유래 엑소좀 기술을 접목하면 베타아밀로이드의 응집 억제 및 독성 저해 효과가 나타날 것"이라며 "손상된 뇌 신경 세포를 재생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근희 한경닷컴 기자 tkfcka7@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