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자, 알츠하이머·파킨슨병 신약개발 중단"

글로벌 제약회사인 화이자가 퇴행성 뇌 질환인 알츠하이머병과 파킨슨병의 신약개발을 중단한다고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7일(현지시간) 전했다.

화이자는 막대한 개발 비용과 낮은 성공 가능성을 이유로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

그동안 화이자는 알츠하이머병과 파킨슨병의 신약 임상시험에서 별다른 성과를 내지 못했다.

300명가량의 해당 연구인력은 구조조정 되며, 절감된 예산은 다른 연구에 투입된다.

화이자 측은 "연구 포트폴리오 조정의 일환"이라며 "다른 분야에 더욱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다른 제약사들은 여전히 알츠하이머병 신약개발을 이어가고 있지만, 성공 여부가 불투명한 난제라고 월스트리트저널은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