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로밀. 사진=동아제약 제공

이로밀. 사진=동아제약 제공

동아제약(대표 최호진)은 환자를 위한 프리미엄 맞춤 영양식 '이로밀'을 출시했다고 4일 발표했다.

이로밀은 환자들이 식사대용으로 간편하게 섭취할 수 있도록 동아제약과 연세대학교 연세우유가 협업해 만든 제품이다. 브랜드명 이로밀은 '좋다', '이익이 있다'를 뜻하는 '이롭다'와 '밀(Meal·식사)'의 합성어다.

무설탕 영양식인 이로밀에는 천연 감미료인 팔라티노스가 들어갔다. 팔라티노스는 섭취 후 소화 및 흡수과정을 통해 완전히 분해되서 설사를 유발하지 않는다. 천천히 흡수돼 혈당의 급격한 변화가 없다. 또 소화촉진에 우수한 가수분해유청단백과 빠르게 열량을 공급해주는 중쇄중성지방 등이 포함됐다.

동아제약은 환자의 증상에 따라 이로밀 제품군을 나눴다. 일반 환자들을 위한 균형영양식 2종, 당 조절에 도움을 주는 당뇨식, 장을 편안하게 해주는 식이섬유, 외상환자 및 수술환자를 위한 고단백 총 5종으로 증상 맞춤별 제품군을 구성했다. 휴대가 간편한 200mL 용량과 1000mL 대용량을 함께 내놨다.

동아제약 관계자는 "만성질병 환자는 질환 개선과 합병증 예방을 위해 규칙적이고 꾸준한 영양관리가 필요하다"며 "이로밀은 언제 어디서나 간편하게 섭취가 가능하다"고 했다.

'2015 가공식품 세분시장 현황'에 따르면 2014년 기준 800억원 규모인 국내 환자식 시장은 매년 5~10%씩 꾸준히 성장하고 있다.

김근희 한경닷컴 기자 tkfcka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