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 안경 개발 때까지 AR는 과장 광고…올해 버블 터질 수도"
"AI 모든 산업 분야의 이니셔티브 쥘 것"


가상 이미지를 실제 이미지 위에 겹치는 기술인 증강 현실(Augmented reality·AR)은 가상현실을 밀어내고 주류로 자리 잡을 수 있을까.

전망은 엇갈린다.

CNN 방송은 1일 "2018년에는 쇼핑과 셀프 카메라 영역에서 AR의 큰 변화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스마트폰에 내장됐거나 될 예정인 강력한 AR 기술로 인해 일정 장비만 갖추고 있다면 AR의 세계를 다양하게 경험할 수 있게 될 것이라는 얘기다.

예를 들어 애플의 AR 키트를 사용하면, iOS 앱들이 공간을 배치할 수도 있고 현실감 있고 변화하는 조명을 사용해 사물을 장소와 잘 어울리게 꾸밀 수도 있다.
[2018 실리콘밸리] ②AI의 무궁한 미래, 엇갈린 AR 전망

애플 외에 구글, 페이스북, 스냅챗 등 주요 회사들은 스마트폰과 스마트폰 앱을 이을 차세대 장치로 AR 기기를 이미 개발했거나,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들은 AR가 테크의 미래가 될 것으로 믿고 있다.

블룸버그 통신은 지난해 11월 "애플이 오는 2019년까지 AR 헤드셋 기술 개발을 완료하겠다는 목표를 설정했으며, 2020년 초에는 실제 제품을 출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2018 실리콘밸리] ②AI의 무궁한 미래, 엇갈린 AR 전망

하지만 아직 AR의 잠재력이 입증되지 않았다는 반론도 만만치 않다.

비즈니스 인사이더의 스티브 코바크 기자는 "사람들이 실제로 착용할 수 있는 컴퓨터화된 스마트 안경이 개발될 때까지 AR는 과장 광고에 지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발표된 매직리프의 헤드셋 '매직리프 원'에 대해서도 "배터리팩과 컴퓨팅 기기를 허리춤에 차고 끈을 연결해야 작동하는 이 끔찍한 장비를 누가 차고 싶어 하겠느냐"고 반문했다.

코바크는 "실제로 소비자들이 원하는 혁신적이고 유용한 AR 장치의 개발은 아직 몇 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면서 "지난해부터 과열되기 시작한 AR 과장 광고는 붕괴할 것이며 AR에 대한 초기 벤처 자금은 말라 버릴 것이고, 결국 연내에 버블이 폭발할 것"이라는 극단적인 전망까지 내놨다.

아직 제대로 된 AR 기기가 개발되지 않은 상황에서 스마트폰에 의지한 초창기 AR 기술은 소비자의 욕구를 만족시키지 못한 채 거품으로 꺼질 것이라는 얘기다.

CNN도 "아직 AR가 본격적인 혁신의 단계로 접어들었다고 말하기는 어렵다"는 데 동의했다.

그러나 비관적 전망 역시 스마트 안경 개발 전 단계의 거품이 꺼진다는 것일 뿐 AR의 미래가 없다는 것은 아니다.

코바크 기자도 "2020년쯤에 보자"고 말했다.

반면 인공지능은 무한한 가능성을 가진 채 기술의 혁신을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IT계의 최대 관심 분야 가운데 하나인 자율주행차는 AI가 핵심이다.

아마존의 알렉사와 애플의 시리, 구글의 구글 어시스턴트는 모두 AI에 기반을 두고 있다.

알렉사를 통해 비누를 살 때 브랜드 선택은 AI의 몫이다.

구글을 사용해 사진 앨범을 만들 때 역시 위치 및 얼굴 인식을 기반으로 한 AI가 자동 편집 기능을 맡는다.

우리가 인식하거나 인식하지 못하는 빅 데이터를 통한 의사결정 역시 AI를 통해 이뤄진다.

몇 블록 떨어진 곳에 음식을 배달하거나 건물 경비를 하는 AI 장착 로봇들을 거리에서 만나는 횟수도 올해는 크게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또 많은 회사가 호텔과 병원의 복도를 누비는 로봇을 개발하게 될 것이다.
[2018 실리콘밸리] ②AI의 무궁한 미래, 엇갈린 AR 전망

AI를 이용한 스마트 홈 기술은 생각보다 진화 속도가 빨라질 수 있다.

이미 아마존은 스마트 열쇠를 통해 아무도 없는 집에 물건을 배달하는 서비스를 출시했다.

사물 인터넷을 이용한 홈 스마트는 조명을 켜고 냉장고의 음식물을 체크하는 단순 기능을 벗어나 일상의 더 구체적인 활동에 개입하게 될 것이다.

AI 스피커인 아마존 에코와 구글 홈의 진화는 스마트 홈 생태계 구현과 직결될 것으로 보인다.

애플의 홈팟이 올해 초 출시되면 아마존, 구글, 마이크로소프트 등 IT 대기업들의 AI 비서 플랫폼을 둘러싼 사활을 건 전쟁은 본격화할 전망이다.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우리가 현재 가지고 있는 기술 가운데 가장 유망하고 유용한 개념인 AI는 모든 산업 분야의 이니셔티브를 쥐게 될 것이고 그 중요성은 점점 커질 것"이라면서 "AI를 사용해 제품을 더 잘 만드는 방법을 생각하지 않는 회사는 실패할 운명에 처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