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갤럭시 A8·A8+ 새해 글로벌 출격

삼성전자가 2018년형 갤럭시A8과 A8+(사진)를 새해 1월 초 한국 등 글로벌 시장에 내놓는다. 갤럭시 A시리즈는 50만~60만원대의 중가이면서도 프리미엄 스마트폰에 버금가는 기능을 갖췄다. 삼성은 젊은 층을 겨냥해 이 제품을 ‘영 프리미엄폰’으로 분류해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2018년형 갤럭시A8과 A8+는 플래그십 모델인 갤럭시S8, 갤럭시노트8과 마찬가지로 베젤을 최소화해 몰입감을 극대화한 ‘인피니티 디스플레이’ 디자인을 적용했다. 화면 비율은 18.5 대 9, 화면 크기는 각각 5.6인치, 6.0인치다.

갤럭시 스마트폰 중 최초로 전면 듀얼 카메라를 채택해 언제 어디서나 고화질 셀프카메라를 찍을 수 있다. 피사체는 또렷하게 보여주면서 배경을 부드럽고 흐릿하게 처리하는 보케(bokeh) 효과, 화면을 보면서 직접 초점을 조정하는 ‘라이브 포커스(live focus)’ 기능도 담았다. 촬영 후에도 배경 흐림 정도를 후보정할 수 있다.

갤럭시 A시리즈에서는 처음으로 가상현실(VR) 기기 ‘기어VR’도 지원한다. IP68등급의 방수·방진 성능도 갖췄다. 모바일 결제 서비스 ‘삼성페이’, 데이터·이미지를 백업할 수 있는 ‘삼성 클라우드’, 화면을 켜지 않아도 시간과 날짜를 한눈에 확인할 수 있는 ‘올웨이즈 온 디스플레이(Always on Display)’도 쓸 수 있다. 색상은 블랙, 오키드 그레이, 골드, 블루 등 4종으로 구분된다. 가격은 최종 확정되지 않았으나 50만원대 후반이나 60만원대 초반이 될 것으로 보인다.

김태훈 기자 taeh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