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는 아프리카 가봉 정부와 초고속통신망을 구축하는 900만유로(약 119억원) 규모의 프로젝트를 체결했다고 17일 발표했다.

이 사업은 세계은행 지원을 받아 가봉의 국가디지털인프라 및 주파수관리청(ANINF)이 발주했다. 528㎞에 달하는 가봉 초고속통신망 및 7개 지역 운영센터를 구축하는 프로젝트다. 공사 완료 목표 일정은 2018년이다. 계약 체결식은 지난 14일 가봉 수도 리브르빌에서 열렸다.

공사가 완료되면 가봉 전역과 인근 나라들이 초고속통신망으로 연결되며, 가봉 내 초고속인터넷 서비스 접근성이 62.5%로 확대된다. 가봉은 이동통신 서비스 이용률이 144.2%에 달하지만 유선통신 서비스 이용률은 0.6%에 불과하다.

김태훈 기자 taeh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