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서울대병원, 혈액 5mL로 난소암 감별하는 법 개발

분당서울대병원 연구팀이 소량의 혈액으로 난소암 여부를 감별하는 방법을 개발했다.

분당서울대병원은 산부인과 김용범 교수팀이 혈액 5mL로 난소종양이 악성인지 양성인지 판별하는 방법을 개발했다고 11일 발표했다. 연구결과는 종양학 분야 국제학술지인 온코타겟(Oncotarget)에 실렸다.

난소암은 유방암, 자궁경부암과 함께 3대 여성암 중 하나다. 특별한 자각 증상이 없어 3기 이상 말기가 돼 암을 발견할 확률이 80%에 육박하기 때문에 여성암 중 생존율이 가장 낮다. 초기에 발견하면 완치 가능성이 높아 조기 진단이 중요하다.

난소 종양이 의심되면 수술 전 검사를 통해 양성인지 악성인지 감별해야 하는데 조직을 떼내는 검사 외에는 이를 확인하는 방법이 없었다. 기존 혈액검사나 영상검사 진단은 정확도가 낮아 참고 검사로만 활용했다.

연구팀은 2015~2016년 난소종양 진단받은 환자 87명에게 카이스트 혈중암세포 연구단에서 개발한 검출기기로 혈액 속 암세포를 검출했다. 이를 통해 나온 결과를 기존 검사법과 비교했다. 그 결과 1기 난소암을 난소암으로 진단할 확률은 100%로 기존 혈액검사나 초음파 검사(16.7~50%)보다 정확했다. 난소암이 아닌 사람을 난소암이 아니라고 판별할 확률도 55.8%로 기존 검사보다 높았다.

김용범 교수는 "초기 난소 종양의 양성·악성 감별진단에 혈중 암세포가 활용될 가능성이 있다는 것을 세계 처음 확인했다"며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난소암 조기진단 가능성이 높아질 것"이라고 했다. 그는 "앞으로도 혈중암세포를 이용해 난소암을 조기 진단하는 검사법 개발에 대한 연구를 계속하겠다"고 밝혔다.

이지현 기자 bluesk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