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분기 중 와이제이엠게임즈 지분 3% 전량 처분
모바일게임 협력 성과 없어…예상된 결별 수순 분석
지난해 6월 와이제이엠게임즈가 출시한 모바일 RPG '내가 영웅일리 없어'. / 사진=한경 DB

지난해 6월 와이제이엠게임즈가 출시한 모바일 RPG '내가 영웅일리 없어'. / 사진=한경 DB

와이지엔터테인먼트(67,400 +4.82%)가 사업 확장을 위해 손잡았던 와이제이엠게임즈(2,295 +3.15%)의 주식을 전량 처분하며 지분관계를 정리했다. 지난해 6월 두 회사가 모바일게임 분야에서 파트너십을 맺은 지 1년여 만의 일이라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업계에서는 양사가 모바일게임 사업에서 별다른 시너지 효과를 내지 못해 자연스럽게 결별 수순을 밟은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5일 와이지엔터의 3분기 보고서에 따르면 와이지엔터는 3분기 보유 중이던 와이제이엠게임즈 주식 136만9865주(지분 3.0%) 전량을 67억2600만원에 처분했다.

와이제이엠게임즈는 넥슨 출신의 민용재 대표가 스마트폰 부품 업체 영백씨엠을 인수해 사명을 변경한 회사다. 기존 사업부인 진동모터를 캐시카우로 두고 게임 퍼블리싱(유통)과 가상현실(VR) 콘텐츠 등을 신사업으로 키우고 있다.

와이지엔터 자회사 YG PLUS의 대표 캐릭터 '크렁크'.

와이지엔터 자회사 YG PLUS의 대표 캐릭터 '크렁크'.

와이지엔터는 지난해 4월 와이제이엠게임즈의 유상증자에 참여해 30억원을 투자했다. 소속 연예인과 자회사의 캐릭터 지적재산권(IP)을 게입 사업에 활용하려는 전략적 선택이었다.

이후 와이제이엠게임즈는 와이지엔터의 자회사 YG PLUS(7,480 -0.53%)와 파트너십 계약을 맺고 모바일게임에서 호흡을 맞췄다. 지난해 6월 와이제이엠게임즈가 출시한 모바일 역할수행게임(RPG) '내가 영웅일리 없어(내영일)'에는 와이지엔터의 대표 캐릭터 '크렁크'가 등장했다.

그러나 기대했던 시너지는 없었다. 흥행이 저조했던 게임 내영일은 사실상 양사가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호흡을 맞춘 작품이 됐다. 양쪽 다 만족할 만한 성과를 얻지 못한 두 회사의 결별은 예정된 수순이었다는 분석이 힘을 얻는다.

특히 이후 와이제이엠게임즈가 VR게임에 사업 역량을 집중하면서 양사 간 스킨십도 줄어든 것으로 보인다. 와이제이엠게임즈는 지난해말부터 경쟁이 치열한 모바일게임 대신 VR게임에 주력하고 있다.

와이제이엠게임즈 관계자는 "지난해말 게임 사업 전략을 수정하면서 대대적인 조직 개편도 진행했다"며 "와이지엔터와 협업을 추진했던 당시 담당자 중에는 회사를 떠난 직원도 있다"고 말했다.
게임 안풀리는 YG엔터, YJM게임즈와 결별…지분 전량처분

올 들어 와이제이엠게임즈의 주가가 급락한 점도 지분 매각을 부추겼을 가능성이 높다. 지난 3월 7000원대였던 주가는 3개월 만에 반토막이 났고, 현재는 3000원 아래로 떨어진 상황이다.

지분 투자 당시 발행된 신주의 보호예수 기간이 올해 4월 끝난 데다 와이제이엠게임즈의 주가가 떨어지자 와이지엔터가 3분기 서둘러 매각에 나선 것으로 분석된다. 지분 처분으로 와이지엔터는 지난해 4월 취득금액(30억원) 대비 37억2600만원의 매각 차익을 얻었다.

와이지엔터 측은 이번 지분 처분에 대해 공식적인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지분 투자나 처분 건과 관련된 구체적인 사안은 확인해 주기가 어렵다"며 말을 아꼈다.

게임 시장에서 와이지엔터가 씁쓸함을 맛본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와이지엔터는 그간 여러 게임사에 대한 투자나 제휴를 이어왔지만 눈에 띄는 성과는 없다.

와이지엔터가 2009년 지분 투자한 게임 개발사 아이팬컴게임즈는 폐업한 상태다. 이 회사 지분 취득 원가 4억원은 모두 손상차손 처리됐다.

박희진 한경닷컴 기자 hotimpac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