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메신저 키즈' 출시
"SNS 중독 부작용" 우려도
초등생용 메신저 앱?… 부모들 '글쎄'

세계 최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페이스북이 13세 이하 어린이용 메시지 앱(응용프로그램) ‘메신저 키즈’(사진)를 4일(현지시간) 출시했다. 페이스북이 어린이 대상 메신저를 내놓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메신저 키즈를 쓰는 어린이는 부모가 대화 상대 목록으로 사전에 승인한 사람과만 대화를 나눌 수 있다. 어린이를 성적 위협이나 폭력적 콘텐츠에서 보호하기 위해서다. 다만 부모가 자녀의 대화 내용을 들여다볼 수는 없다. 뉴욕타임스(NYT)는 “이 앱이 어린이들에게 인기를 얻게 된다면 페이스북은 더 많은 이용자 데이터를 확보할 수 있다”며 “수익을 늘리는 데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일각에서는 어린이용 메신저의 부작용에 대한 우려도 나온다. 제니 라데스키 미시간대 교수는 “내가 부모여도 어린 자녀가 메신저 앱을 사용하기 바라지 않을 것”이라며 “12세 이하 어린이는 메시지 앱을 쓰기엔 너무 어리다”고 말했다.

유하늘 기자 sky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