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부터 신규 출시되는 중저가 제품에도 LG페이 적용"

LG전자의 모바일 간편결제 서비스 LG페이 사용 매장이 신세계 및 SPC 계열사까지 확장된다.
이마트·파리바게뜨서도 LG페이 쓴다… 적용 매장 확대

LG전자는 29일부터 LG페이를 신세계 백화점, 이마트 등 3천300여개 신세계 계열사 매장과 파리바게뜨, 베스킨라빈스, 던킨도너츠 등 6천여개 SPC 계열사 매장에서도 쓸 수 있다고 밝혔다.

LG 페이는 스마트폰에 지문이나 비밀번호를 입력한 후 결제 단말기에 갖다 대기만 하면 신용카드와 동일하게 결제되는 서비스다.

올해 6월 서비스 개시 이래 8월 국내 모든 신용카드사 지원을 시작했고 출시 6달 만에 신용카드 단말기를 사용하는 국내 매장 대부분에서 쓸 수 있게 됐다.

현재 LG페이가 탑재된 스마트폰은 상반기 전략 스마트폰인 G6 시리즈와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인 V30 시리즈다.

LG전자는 "내년부터 신규 출시되는 중저가 제품들에도 LG페이를 적용해 적용 제품군을 늘려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LG전자는 맞춤형 혜택을 제공하는 LG페이 전용 카드도 지속적으로 늘릴 계획이다.

LG전자는 지난달 신한카드와 손잡고 빅데이터 분석을 바탕으로 LG페이 고객들이 자주 쓰는 서비스 혜택을 강화한 'LG 페이 신한카드'를 출시한 바 있다.

LG전자 MC경영전략FD담당 이철훈 상무는 "LG페이의 사용 국가 및 결제 수단을 확대해 고객 중심의 차별화된 스마트폰 결제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업그레이드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