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윤영양, 이대목동병원서 22일 오후 응급수술
VVIP 병실에서 건강상태 점검하며 시험 치러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앞두고 급성 맹장염 수술을 받은 수험생이 병원의 도움을 받아 무사히 시험을 치렀다.

이대목동병원은 지난 22일 급성 맹장염으로 응급 수술을 받은 목동고등학교 3학년 남윤영양이 수능시험을 무사히 치렀다고 23일 밝혔다.

남 양은 수능을 하루 앞둔 22일 오전 고열과 급성 복통으로 이대목동병원 권역응급의료센터를 찾았다. 검사 결과 급성 맹장염으로 진단돼 22일 오후 허연주 외과 교수에게 응급 수술을 받았다.

허 교수는 "남 양이 응급실 내원 당시 고열을 동반한 심한 통증 때문에 수능을 앞두고 있었지만 수술을 할 수밖에 없었다"며 "수술 후에도 고열이 지속되고 다음날 중요한 시험을 봐야 하기 때문에 시험장에 입실하기 전까지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었다"고 했다.

병원은 남 양의 시험을 위해 외국인 환자가 입원하는 VVIP 병실을 시험장으로 준비하고 경찰 이외 자체 보안요원을 배치해 시험이 순조롭게 진행될 수 있도록 준비했다. 남 양은 수능 당일 다른 수험생과 같은 시간에 VVIP실로 이동해 교육청에서 나온 시험 감독관의 안내에 따라 시험을 시작했다. 허 교수와 의료진은 각 교시가 끝나는 시간마다 남 양의 건강 상태를 점검해 무사히 시험을 치렀다.

남 양의 아버지는 "어려운 상황에서도 딸이 무사히 시험을 치를 수 있게 도와준 이대목동병원 관계자들께 감사하다"며 "오늘의 경험이 간호학과를 지망한 딸에게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심봉석 의료원장은 "힘든 수술 후 금식을 하면서도 큰 시험을 치른 남윤영 양의 용기에 박수를 보낸다"면서 "남 양이 자신이 원하는 훌륭한 간호사가 될 수 있도록 앞날을 응원하겠다"고 했다.

이지현 기자 bluesk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