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전예약 250만명으로 대만 모바일 게임 역대 최대 기록
리니지M, 다음달 11일 대만 상륙한다… '첫 해외 진출'

국내 출시 이후부터 모바일 게임 1위를 지키고 있는 엔씨소프트의 모바일 MMORPG(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 리니지M이 해외에도 진출한다.

엔씨소프트는 리니지M을 12월 11일 대만에서 정식 출시한다고 21일 밝혔다.

대만, 홍콩, 마카오의 서비스를 맡은 업체는 대만의 최대 게임기업인 감마니아다.

리니지M의 현지 서비스명은 '천당M(티엔탕M)'이다.

지난 10월 10일부터 대만, 홍콩, 마카오에서 사전 예약을 진행한 결과 첫날 54만명이, 이달 19일까지 251만명이 예약했다.

이는 대만 모바일 게임 중 역대 최대 기록이다.

대만은 원작 PC 온라인게임인 리니지가 한국 외 처음으로 진출한 국가로 리니지M도 인기를 끌 것으로 예상된다.

리니지는 대만에서 누적 회원 900만명, 월 최고 접속 이용자 70만명, 누적 매출 약 7천500억원을 기록했다.

감마니아 알버트 류 대표는 "리니지M은 엔씨소프트와 감마니아에 매우 중요한 게임"이라며 "이용자가 최상의 서비스를 경험할 수 있도록 전력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엔씨소프트는 대만 외 일본 등에도 리니지M을 향후 출시할 계획이다.

리니지M 흥행으로 3분기 사상 최대의 실적을 기록한 엔씨소프트는 대만에서의 성공적인 출시를 통해 4분기에도 호실적을 낼 것으로 전망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