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브란스병원 교수팀, 건강검진 자료 분석
간암 고위험군, 스타틴 이용시 간암 위험↓
고지혈증 치료제 스타틴, 간암 발병 억제 효과

고지혈증 치료제 스타틴이 간암 발생을 억제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강은석 세브란스병원 내분비내과 교수, 남정모 예방의학과 교수팀은 당뇨병 환자 등 간암 위험이 큰 환자가 고지혈증 치료제인 스타틴으로 치료 받으면 간암 위험도가 낮아진다고 17일 발표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유럽간학회지 최신호에 실렸다.

스타틴은 콜레스테롤이 생기는 것을 촉진하는 효소를 차단해 혈중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춰주는 약물이다. 고지혈증 환자 뿐 아니라 심혈관 질환자도 합병증을 예방하기 위해 이 약으로 치료를 받는다. 당뇨병 환자나 이상지질혈증이 있어 콜레스테롤 수치가 높은 환자 치료에 많이 쓰인다.

강 교수팀은 2002~2013년 국민건강보험공단 건강검진을 받은 40세 이상 성인 51만4866명의 건강자료를 분석했다. 이들 중 새롭게 간암 진단을 받은 1642명과 성별 연령이 비슷한 사람을 분석했더니 스타틴을 복용한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암이 생길 위험이 56% 낮았다. 스타틴의 누적 복용량이 많을수록 간암 발병 위험은 낮아졌다.

교수팀은 당뇨병 환자가 스타틴을 사용하면 간암 위험이 어떻게 달라지는지도 조사했다. 스타틴을 복용하는 당뇨병 환자에게 간암이 생길 위험은 스타틴을 먹지 않는 환자보다 72% 줄었다. 강 교수는 "간경변증 환자도 스타틴을 활용하면 간암 발병 위험이 61% 줄었다"며 "간암 고위험군인 당뇨병 환자와 간경변증 환자가 스타틴을 사용하면 간암 발병 위험이 낮아지는 것을 입증했다는 데 의의가 있다"고 했다.

다만 이번 연구결과를 확대 해석해 스타틴을 먹을 필요 없는 환자가 이 약을 먹어선 안된다고 했다. 강 교수는 "스타틴 약물 적응증이 없는 일반 환자가 간암 예방을 위해 스타틴을 복용하는 것이 적절한지에 대해서는 충분히 연구되지 않았다"고 했다.

이지현 기자 bluesk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