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텔레캅이 2일 클라우드와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적용한 새로운 보안 서비스를 선보였다. KT텔레캅 제공

KT텔레캅이 2일 클라우드와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적용한 새로운 보안 서비스를 선보였다. KT텔레캅 제공

KT 자회사인 KT텔레캅은 2일 기존 관제·출동 서비스에 클라우드와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접목한 플랫폼 기반의 보안 서비스를 선보였다.

보안 서비스를 제공하는 고객 시설 내 모든 센서 관리 장치를 무선 기반의 소프트웨어로 바꾼 게 특징이다. 사물인터넷 전용망인 LTE-M과 NB-IoT를 활용해 각각의 보안감지 센서들이 직접 클라우드 내 장치와 통신하는 방식이다. NB-IoT망으로 보안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은 세계 처음이라는 게 이 회사의 설명이다.

클라우드 장치는 센서가 보내는 신호를 관제 시스템으로 전송한다. 침입자 발생 등 이상 신호가 감지되면 현장인력이 긴급 출동한다. KT텔레캅은 지난 9월부터 빌딩 등 대형 사업자를 대상으로 LTE-M 기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정호 기자 dolp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