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제작후 스페이스엑스 통해 발사…내년 본격 서비스
방향 조정 가변빔·해양통신 전용빔 탑재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국내 유일 위성사업자인 KT SAT은 한국시간 31일 오전 4시 34분(현지시간 30일 오후 3시 34분) 미국 플로리다에서 무궁화위성 5A호 발사가 성공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우리나라는 무궁화위성 5, 6, 7호와 천리안위성을 포함해 총 5기의 정지궤도 통신방송위성을 보유하게 됐다.

정지궤도 위성은 적도 상공 고도 3만5천786㎞ 원형궤도를 도는 위성으로, 이런 위성이 지구 주변을 도는 공전주기는 지구의 자전주기와 똑같아서 지표면에서 보면 마치 똑같은 곳에 정지해 있는 것처럼 보인다.

이 때문에 단일 위성으로 24시간 통신방송 서비스를 할 수 있다.

동경 113도 궤도를 돌게 될 무궁화 위성 5A호는 2021년 임무가 종료되는 무궁화위성 5호를 백업한다.

또 일본, 동남아시아는 물론이고 한국에서 7천500km 떨어진 중동 일부 지역에도 통신방송서비스가 가능하도록 설계됐다.

위성체는 프랑스 위성제작 기업인 '탈레스 알레니아 스페이스'(Thales Alenia Space)가 제작했고, 발사는 전기자동차업체 테슬라의 창업자인 일론 머스크가 세운 미국 상업 우주발사업체 '스페이스엑스'(SpaceX)가 맡았다.

스페이스엑스가 한국 위성을 발사한 것은 무궁화위성 5A호가 처음이다.

무궁화 위성 5A호의 지상관제시스템은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이 천리안 통신위성 개발 사업을 통해 확보한 기술을 바탕으로 국내에서 제작했다.

무궁화위성 5A호는 방향 조정이 가능한 10∼20㎓ 주파수 대역(Ku-band)의 가변빔과 동해부터 남·동중국해, 벵갈만 및 아라비아해를 잇는 고출력 글로벌 해양통신 전용빔을 탑재했다.

KT SAT은 이를 통해 고객이 원하는 지역에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고, 안정적 해양위성통신이 가능해져 MVSAT(Maritime Very Small Aperture Terminal) 확대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했다.

MVSAT 서비스는 무제한 고속 데이터를 제공해 선박 내 초고속 인터넷 및 IoT(사물인터넷) 환경 구축을 지원한다.

무궁화위성 5A호는 발사 12일 후인 11월 12일(한국시간)에 정지궤도로 진입할 예정이며, 동경 114.5도에서 약 3주간 탑재중계기 성능시험(IOT·In Orbit Test) 등을 거치게 된다.

이 위성은 이후 동경 113도로 이동해 내년부터 서비스에 들어간다.

아울러 KT SAT과 몽골 위성TV 사업자 DDISH TV와 중계기 임대 계약에 따라 몽골 전역에 위성방송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김경우 과기정통부 주파수정책과장은 "무궁화위성 5A호가 해외에서 통신방송 서비스를 할 수 있도록 중국, 인도네시아 등 주요국과 위성망 조정 및 국제전기통신연합(ITU) 등록자료 제출 등 필요한 사전조치를 끝냈다"고 말했다.

무궁화위성 5A호는 5월 무궁화위성 7호에 이어 KT SAT이 올해 들어 발사한 2번째 위성이다.

KT SAT은 2020년까지 글로벌 위성사업자 톱 7에 진입하겠다는 목표를 밝혔다.

한원식 KT SAT 대표는 "무궁화위성 5A호는 글로벌 위성통신 및 해양위성 IoT에 최적화된 자원"이라며 "글로벌 위성 ICT 선도 기업으로 도약해 위성 IoT 환경을 구축하고, 지상 5G 인프라와 연계된 유비쿼터스 통신 환경을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무궁화위성 5A호 발사 성공… 몽골·중동도 방송통신서비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