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분기 판매 23% 늘어 4000만대 규모로 급증
LTE 시장 폭발적 성장…오포 등 중국 업체들 약진
인도가 역대 처음으로 미국을 제치고 분기 기준 세계 2위 스마트폰 시장으로 떠올랐다.

정보기술(IT) 매체 테크크런치는 29일(현지시간) 시장조사업체 카날리스의 보고서를 인용해 “인도가 지난 3분기 미국을 제치고 중국에 이어 세계 2위 스마트폰 시장이 됐다”고 보도했다. 카날리스에 따르면 3분기 인도 스마트폰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23% 늘어난 4000만 대 규모로 집계됐다. 미국의 3분기 스마트폰 시장 규모는 명확히 밝히지 않았다.

이산 듀트 카날리스 애널리스트는 “인도에는 약 100개의 모바일 디바이스 브랜드가 있고, 분기마다 더 많은 업체가 진입하고 있다”며 “인도는 유통 채널이 가장 복잡한 국가 중 하나지만 진입 장벽은 낮다”고 분석했다. 그는 인도의 스마트폰 보급률이 낮고 4세대 이동통신(LTE) 시장이 폭발적으로 성장하고 있어 스마트폰 판매량이 갈수록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테크크런치는 “인구 13억 명인 인도는 3억2000만 명의 인구를 가진 미국에 비해 월등히 높은 잠재력을 지니고 있다”며 “미국과 인도의 격차는 앞으로 더 늘어날 것”이라고 예상했다. 하지만 중국은 분기당 1억1000만 대 이상의 스마트폰이 판매되고 있어 아직 인도가 따라잡기에는 역부족이다. 인도 스마트폰 시장이 중국만큼 성장하려면 복잡한 유통망과 소매 관련 법규, 열악한 인터넷 기반 등이 해결돼야 한다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인도 스마트폰 시장에서는 샤오미, 비보, 오포 등 중국 업체들이 빠른 속도로 성장하고 있다. 샤오미는 시장점유율이 지난 2분기 15.6%에서 3분기엔 25%로 대폭 늘어났다. 점유율 26%인 삼성전자를 1%포인트 차로 바짝 뒤쫓고 있다. 비보와 오포는 각각 점유율 10%와 9%를 차지하며 3, 4위에 올랐다.

안정락 기자 jr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