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공동창업자인 스티브 워즈니악이 아이폰 출시 10주년 모델 '아이폰 X'(아이폰텐)의 선주문 개시를 앞두고 찬물을 끼얹었다.
워즈니악 "아이폰 X, 출시 첫날 사지 않은 첫 아이폰 될 것"

워즈니악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머니 20/20' 콘퍼런스에서 "아이폰 X은 내가 출시 첫날에 사지 않는 첫 번째 아이폰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고 CNBC 방송이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그는 "나는 아이폰 6, 아이폰 7과 똑같았던 내 아이폰 8에 만족하고 있다"며 "(아이폰 X은) 좀 더 지켜보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워즈니악은 애플이 아이폰 X의 특장점으로 내세운 얼굴인식 기능 '페이스 ID'에도 부정적인 입장을 내비쳤다.

페이스 ID가 의도한 대로 작동하지 않을 수 있다는 것이다.

다만 워즈니악은 "하지만 내 아내가 출시 첫날 아이폰 X을 구매할 것이기에 옆에서 충분히 지켜볼 수는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워즈니악 이외에도 시장 전문가들 여럿이 아이폰 X에 대해 유보하는 태도를 보인다.

스티븐 밀루노비치 UBS 애널리스트는 아이폰 X와 함께 공개된 아이폰 8의 판매가 부진했다는 점을 언급하며 "(아이폰 8 매출이) 잠잠한 것은 소비자들이 아이폰 X을 기다리고 있느냐는 점에 따라 좋은 소식일 수도 나쁜 소식일 수도 있다"고 말했다.

IT 투자자 진 먼스터는 구글 검색창에서 아이폰을 검색하는 경우가 지난해보다 10%가량 줄어들었다면서도 설문조사 결과는 애플에 긍정적이었다며 엇갈린 평가를 내놨다.

애플은 오는 27일부터 아이폰 X 선주문을 받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